사회

중앙일보

식약처가 공개한 전자레인지 사용법은

김태호 입력 2019.05.29. 11:10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앙포토]
전자레인지로 음식을 가열·조리할 때는 ‘전자레인지용’이라고 표시된 전용 용기만 사용해야 한다. 폴리스틸렌(PS)재질로 만든 컵라면은 절대로 전자레인지에 넣고 가열하면 안 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전자레인지 전용 용기 선택 방법과 조리 시 주의사항 등을 29일 공개했다.

전자레인지를 사용해도 되는 용기 재질은 종이·유리·도자기·폴리프로필렌(PP) 등이다. 즉석밥 용기를 보통 폴리프로필렌(PP)으로 만든다. 용기를 살 때 ‘전자레인지용’인지 확인한다. 같은 재질로 용기를 만들어도 제조방법에 따라서 내열성·내구성이 다르기 때문이다.

내열 온도가 낮은 플라스틱 용기는 녹거나 변형될 수 있어 사용하지 않는 게 좋다. 특히 내열성이 낮은 일반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ET) 재질이나 고주파에 영향받을 수 있는 멜라민수지 재질은 전자레인지 사용에 적합하지 않다. 금속 재질 용기나 알루미늄 포일 등 금속은 전자레인지에서 나오는 마이크로파가 용기를 투과하지 못하고 금속에 마이크로파가 부딪히면 불꽃을 일으켜 화재 위험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전자레인지는 가급적 짧게 쓰는 게 좋다. 식품을 데우는 용도가 적당하다. 포장 용기는 포장을 제거하고 전용 용기에 담아 전자레인지를 사용하는 게 좋다. 플라스틱보다는 전자레인지용 유리 용기에 담아야 한다. 즉석밥 등 즉석조리식품에 적힌 전자레인지 출력, 가열시간 등을 지키는 게 좋다. 특히 폴리스티렌(PS)재질로 만든 용기라면(컵라면)은 절대 전자레인지에 넣고 가열하면 안 된다. 다만 종이용기 내면을 폴리프로필렌(PP)으로 코팅해 ‘전자레인지 조리용’으로 만든 라면 용기는 사용해도 된다.

한편 식약처는 시중에 유통되는 폴리에틸렌(PE)과 폴리프로필렌(PP)재질 전자레인지용 플라스틱 용기 등 65건을 대상으로 납·카드뮴 등의 유해물질이 배출되는지 용출량을 조사했는데 모두 검출되지 않았다. 전자레인지용 등 고온 사용 제품은 고온건조(100도) 용출시험을 거쳐 안전성을 검증한다.

특히 플라스틱 용기를 전자레인지에 돌리면 프탈레이트나 비스페놀A 등과 같은 내분비계 장애 추정물질이 나올 수 있다는 우려와 달리 폴리에틸렌(PE)과 폴리프로필렌(PP)은 유해물질이 안 나왔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