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黨산불대책회의 공무원 불참에 '격앙'.."靑·與가 지시"

입력 2019.05.29. 13:03 수정 2019.05.29. 18:40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정부·여당,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나 원내대표는 당초 이날 오전 국회에서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한국전력 등 관련 부처 차관 및 유관 기관 관계자들을 참석시킨 가운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 조치 대책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경원 "이래놓고 국회 정상화하자는 것인가"
"文대통령이 모든 정쟁 사실상 총지휘" 주장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이은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29일 정부·여당,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나 원내대표는 당초 이날 오전 국회에서 행정안전부, 기획재정부, 한국전력 등 관련 부처 차관 및 유관 기관 관계자들을 참석시킨 가운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 조치 대책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회의에 앞서 각 부처 및 기관은 한국당 측에 '불참'을 통보했고, 결국 한국당 측 참석자들만 자리를 채운 채 회의를 진행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시작과 함께 "강원 산불피해와 관련해 장관들은 바쁠 것 같아서 차관들의 참석을 요청했고, 일부 차관들은 오겠다고 했다"며 "하지만 결국 어떻게 됐나"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이 '모두 불출석하라'고 한 것"이라며 "정권의 이익을 계산해 공무원들을 출석시키지 않는 것이 이 정권의 민낯이다. 이렇게 하면서 국회 정상화를 하자는 것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여당이 야당을 무시하면서 유감 표명은커녕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다"며 "국회 정상화를 운운하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결국 야당을 국정 파트너가 아닌 궤멸집단으로 생각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부측 불참 소식 전해듣는 나경원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조치 대책회의에 입장하던 중 원내대표실 보좌역으로부터 정부 측 관계자의 불참 소식을 전해듣고 있다. 이날 회의에 한국전력공사 사업총괄부사장 등 관련 부서 차관 및 관계자들은 모두 불참했다. 2019.5.29 kjhpress@yna.co.kr

약 40분간 이어진 회의 이후에도 나 원내대표는 격앙된 표정을 감추지 않았다.

그는 기자들과 만나 "정부·여당이 국회 정상화를 압박하려고 야당에 공무원들을 안 보내는 것인가"라며 "한전 부사장은 국회 근처까지 와놓고도 회의장에 못 들어왔다. 이런 식으로 나라를 운영해도 되나. 부처가 (현안을) 제대로 안 챙기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산불 피해 지역에 총리도 여러 차례 갔고 여러 장관이 찾아가 사진도 찍었지만 피해 주민에게 와닿는 정책은 하나도 없었다"며 "추가경정예산(추경)안 내용을 봐도 피해 주민을 지원하는 예산은 한 푼도 없다"고 꼬집었다.

나 원내대표는 "산불 피해 지역에 두 번 갔다 온 사람으로서 그분들의 눈물을 잊을 수 없다. 이게 말이 되는가"라고 말하면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나아가 문재인 대통령을 정면 비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국무회의에서 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내용 유출을 강한 어조로 비판한 점을 거론한 것이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정쟁에 앞장서는 것인가. 그게 청와대, 여당이 할 일인가"라며 "문 대통령이 지금 모든 정쟁을 사실상 총지휘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나홀로 강원 산불 대책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 네번째)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조치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 한국전력공사 사업총괄부사장 등 관련 부서 차관 및 관계자들은 모두 불참해 자리가 비어있다. 2019.5.29 kjhpress@yna.co.kr

wis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