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일본, 한국산 넙치 검역 강화..후쿠시마 수산물 금지 보복 조치?

이승철 입력 2019.05.30. 15:22 수정 2019.05.30. 15:29

일본 정부가 한국으로부터 수입되는 수산물 등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후쿠시마 산 수산물 등에 대한 수입 금지를 인정한 WTO 판정 이후 나온 검역 강화 조치여서 보복 행위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산케이 신문은 그러나 이번 조치에 대해 "특정국의 수산물 규제를 강화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한국이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후 후쿠시마 등 8개현의 수산물 수입규제를 계속하고 있는 데 따른 사실상 대응조치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정부가 한국으로부터 수입되는 수산물 등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후쿠시마 산 수산물 등에 대한 수입 금지를 인정한 WTO 판정 이후 나온 검역 강화 조치여서 보복 행위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후생노동성은 오늘 한국산 넙치에 대해 현재 수입 물량의 20%에 한해 실시하고 있는 모니터링 검사를 다음 달부터 4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후생노동성은 매년 한국산 넙치로 인한 식중독이 10건 정도 발생하고 있다며, '식중독'을 막기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산케이 신문은 그러나 이번 조치에 대해 "특정국의 수산물 규제를 강화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한국이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 후 후쿠시마 등 8개현의 수산물 수입규제를 계속하고 있는 데 따른 사실상 대응조치가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동시에 한국을 포함해 모든 국가로부터 수입되는 생식용 냉장 조갯살인 피조개, 키조개, 새조개, 성게의 검사도 강화, 현행 10%에서 20%로 늘리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넙치는 후쿠시마가 특산으로 원전 사고 이전 많은 양이 한국으로 수출됐었으며, 현재는 시험 조업의 형태로만 고기잡이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승철 기자 (neost@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