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양계장에서 식탁까지의 계란 신선도 변화, 스마트폰으로 확인한다

곽희양 기자 입력 2019.05.30. 15:53 수정 2019.05.30. 15:5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스마트폰으로 계란의 생산과 유통, 신선도를 확인하는‘스마트 식품 품질 유통시스템’. 한국식품연구원 제공
스마트폰으로 계란의 생산과 유통, 신선도를 확인하는‘스마트 식품 품질 유통시스템’. 한국식품연구원 제공

양계장에서 포장된 계란이 식탁에 오르기까지의 계란 신선도 변화 과정을 스마트폰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해당 기술은 김치나 우유 등의 신선식품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식품연구원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로 계란의 생산과 유통, 신선도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스마트 식품 품질 유통시스템’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소비자들은 스마트폰 등으로 포장박스에 있는 QR코드를 스캔하면, 계란의 신선도 지수를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상태의 신선도 뿐 아니라, 양계장이나 배송차량 등 유통 전 단계에서 얼마나 신선했는지도 확인 가능하다. 물로 씻은 세척란은 10도 이하, 비세척란은 15도 이하에서 유통되도록 권장받고 있다.

포장박스에 달린 무선온도센서는 계란의 온도를 측정한다. 측정된 온도 값은 양계장이나 배송차량, 마트진열대에 설치된 통신장비를 통해 식품품질예측 시스템이 있는 서버로 보내진다. 소비자들은 해당 시스템이 계산한 신선도 값을 스마트폰을 확인한다. ‘매우 신선’, ‘신선’ ‘판매가능’ ‘식용가능’ ‘부패’ 등의 신선도 등급과 앞으로 며칠까지 해당 계란을 먹을 수 있는지를 볼 수 있는 것이다.

신선도를 측정하는 기준은 국제적으로 이용되는 ‘호우 단위(Haugh unit)’가 적용됐다. 계란의 무게와 흰자의 높이를 측정해 신선도를 측정하는 방식이다. 호우 단위가 높은 계란일수록 흰자가 볼록하고 결착력이 좋아, 깨트렸을때 퍼지지 않는 특성이 있다.

한국식품연구원은 “식품이 다양한 온도에 노출됐을 때 신선도가 어떻게 변하는지, 보관 중인 온도에서 먹을 수 있는 기간이 어느정도 되는지 확인가능하게 됐다”며 “이 같은 방식의 기술을 우유와 김치, 육류에 확대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