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스1

강창일 "치밀한 계획없이 방일한 野 의원들..굴욕적 개망신"

전형민 기자 입력 2019. 05. 31. 10:48

기사 도구 모음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야당 의원들이 일본을 방문했다가 푸대접을 받은 것과 관련 31일 '개망신'을 자초한 셈이라고 밝혔다.

또 강 의원은 최근 경색돼있는 한일 관계의 원인에 대해서는 "위안부재단 문제가 시끄러웠고, 지난해 10워에 징용판결이 있었지 않았느냐"며 "이것에 대해 일본에서 크게 문제를 삼으면서 아주 (관계가) 꼬일대로 꼬여버렸다"고 짚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일관계 더 꼬이는 결과 되지 않았나"
"野 의원들만 뭐하러 갔나 모르겠다"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전형민 기자 = 강창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야당 의원들이 일본을 방문했다가 푸대접을 받은 것과 관련 31일 '개망신'을 자초한 셈이라고 밝혔다.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강 의원은 이날 BBS 라디오와의 전화인터뷰에서 "아주 오히려 굴욕적으로 생각될 정도로 개망신을 당했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의원 한 사람이 가더라도 사전에 치밀하게 (계획을) 짜서 가야했다"면서 "갔다 와서 안 만나줘서 푸대접 받았다 그래서 오히려 더 한일 관계를 꼬이게 하는 그런 결과가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렇게 푸대접을 받을 것 같으면 가지 말았어야 된다"며 "아마 국회 외교통상위원회에서 몇 명 의원이 가신 것 같은데 민주당 의원은 또 한 분도 없었다"며 "야당 의원들만 뭐하러 갔는지 그걸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또 강 의원은 최근 경색돼있는 한일 관계의 원인에 대해서는 "위안부재단 문제가 시끄러웠고, 지난해 10워에 징용판결이 있었지 않았느냐"며 "이것에 대해 일본에서 크게 문제를 삼으면서 아주 (관계가) 꼬일대로 꼬여버렸다"고 짚었다.

그러면서 "의원연맹이나 국회가 할 수 있는 것은 양국 정상의 뜻에 맞춰 정기 작업을 해주는 것"이라며 "기대하고 있지만 좀 더 두고 봐야 겠다"고 덧붙였다.

maverick@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