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선교, 기자들 향해 "걸레질"..한국당 '막말' 퍼레이드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입력 2019.06.03. 11:48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3일 황교안 대표의 백브리핑(백그라운드 브리핑)을 듣기 위해 바닥에 앉아 있는 기자들을 향해 "걸레질을 한다"고 발언해 파장이 일고 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 민경욱 대변인에 이어 한국당의 '막말 퍼레이드'가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한 사무총장은 3일 한국당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회의실 앞 바닥에 앉아있는 출입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말했다.

한국당의 막말 퍼레이드는 계속해서 이어지는 모습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선교, 바닥 앉아있는 기자들 향해 "걸레질을 해"
정용기·민경욱 이어 이어지는 막말 논란
황교안 "심려 드리지 않도록 노력하겠다" 해명 무색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 (사진=연합뉴스 제공/자료사진)
자유한국당 한선교 사무총장이 3일 황교안 대표의 백브리핑(백그라운드 브리핑)을 듣기 위해 바닥에 앉아 있는 기자들을 향해 "걸레질을 한다"고 발언해 파장이 일고 있다. 정용기 정책위의장, 민경욱 대변인에 이어 한국당의 '막말 퍼레이드'가 이어지고 있는 모습이다.

한 사무총장은 3일 한국당 최고위원회를 마치고 나오면서 회의실 앞 바닥에 앉아있는 출입기자들을 향해 "아주 걸레질을 하는구먼, 걸레질을 해"라고 말했다. 기자들이 바닥에 앉아 있는 상태에서 황 대표에게 질문하기 위해 더 가까이 자리를 이동하는 것을 보고 이같이 표현한 것이다.

백그라운드 브리핑은 회의가 끝난 뒤 진행되는 비공식 브리핑을 뜻한다. 회의가 비공개인만큼 회의장 밖에서 대기를 한 뒤, 취재원이 나오면 질문을 하곤 한다. 이 과정에서 노트북에 발언을 입력하기 때문에 바닥에 앉아 질문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논란이 불거지자 한 사무총장은 "(기자들이) 바닥에 앉는 것을 제일 싫어한다. 자리를 앞으로 가려고 엉덩이로 밀고 가니까 보기 좋지 않아서 그렇게 (발언)했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파장은 쉽게 사그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앞서 한 사무총장은 지난달 7일 사무처 직원들에게 심한 욕설을 하는 등 막말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당시 한 사무총장은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국당의 막말 퍼레이드는 계속해서 이어지는 모습이다. 정용기 정책위의장은 지난달 31일 한국당 연찬회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지도자로서 문재인 대통령보다 더 나은 면도 있는 것 같다"고 말해 논란을 일으켰다.

민경욱 대변인의 경우 지난 1일 헝가리 유람선 참사를 두고 페이스북을 통해 "일반인들이 차가운 강물 속에 빠졌을 때 골든타임은 기껏해야 3분"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세월호 구조대를 지구 반 바퀴 떨어진 헝가리로 보내면서 '중요한 건 속도'라고 했다"고 언급해 비판을 받았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막말 논란과 관련 "저희 당은 사실에 근거한 정당, 사실을 말하는 정당이 될 수 있도록 노력 하겠다"며 "그 과정에 혹시라도 국민 심려를 드리는 이야기가 나오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막말 파장이 이어지면서 해명이 무색해진 상황이다.

[CBS노컷뉴스 박정환 기자] kul@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