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국경제

술담화, 매달 전통주 2병 정기배송.."규제 풀리자 사업 모델 떠올랐죠"

나수지 입력 2019.06.05. 17:50 수정 2019.06.06. 00:40

온라인으로 술을 구매하는 건 불법이다.

이 대표는 "온라인 판매 사이트에서 전통주를 검색하면 병 모양, 도수, 제조원 등 딱딱한 정보만 나왔다"며 "전통주를 접해보지 않은 사람은 다양한 술 가운데 뭘 골라야 할지 알 수 없는 구조였다"고 설명했다.

전통주를 온라인으로 배송하는 동시에 술을 매력적으로 소개하고 다양한 술을 권하는 사업 모델을 떠올렸다.

매달 구독료를 내면 집으로 전통주를 보내주는 '술담화'를 시작한 계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카페
원료·향 등 설명카드 동봉
어울리는 안주 보내주기도

[ 나수지 기자 ]

온라인으로 술을 구매하는 건 불법이다. 전통주는 예외다. 2017년 7월 전통주 시장 활성화를 위해 규제를 푼 덕분이다. 하지만 한동안 이렇다 할 전통주 판매 업체가 등장하지 않았다.

이재욱 술담화 대표(사진)는 이 점을 의아하게 생각했다. 대학 시절부터 맛과 향이 다양한 전통주에 관심이 많았다. 규제가 풀리면 다양한 업체가 사업 기회를 찾을 것으로 봤는데 예상과 달랐다. 이유는 전통주에 대한 인식 부족 때문이었다. 이 대표는 “온라인 판매 사이트에서 전통주를 검색하면 병 모양, 도수, 제조원 등 딱딱한 정보만 나왔다”며 “전통주를 접해보지 않은 사람은 다양한 술 가운데 뭘 골라야 할지 알 수 없는 구조였다”고 설명했다.

전통주를 온라인으로 배송하는 동시에 술을 매력적으로 소개하고 다양한 술을 권하는 사업 모델을 떠올렸다. 물건을 정기적으로 배달해주며 인기를 끈 구독경제와 접목하기로 했다. 매달 구독료를 내면 집으로 전통주를 보내주는 ‘술담화’를 시작한 계기다.

술담화는 매달 한 주조장을 선정해 그곳에서 생산하는 술 두 종류를 집으로 보내준다. 손바닥만 한 크기의 큐레이션 카드도 함께 보낸다. 술의 원료, 향, 주조장 관련 설명이 적힌 카드다. 어떤 안주와 함께 먹으면 좋을지 추천해주고 말린 밤 같은 간단한 안주도 함께 보낸다. 이 대표는 “어떤 전통주가 있는지도 모르는 사람들에게 술을 소개하는 효과가 있다”며 “맛본 전통주를 사이트에서 재구매하면 인터넷 최저가보다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시스템도 갖췄다”고 설명했다.

올 1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해 구독 인원이 500명가량으로 늘었다. 전통주를 판매하지만 대부분 고객은 20~30대다. 이 대표를 포함한 창업멤버 세 명도 모두 20대다. 마케팅도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같은 젊은 층이 모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하고 있다.

이 대표는 “젊은 세대에게 전통주는 촌스럽다는 이미지가 강하지만 와인만큼 종류도 많고 주조장별 스토리도 다양한 술”이라며 “전통주도 트렌디할 수 있다는 인상을 심어주도록 디자인과 마케팅에 신경쓰고 있다”고 말했다.

나수지 기자 suji@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