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반품' 삼겹살 '곰팡이' 마늘..학생들 식판에

이남호 입력 2019.06.05. 20:0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유통기한이 한참 지난 삼겹살, 또 곰팡이가 핀 채소를 시중에 유통시킨 업체들이 대거 적발됐습니다.

이런 불량 식자재가 학교 급식용으로 납품되기도 했습니다.

이남호 기자입니다.

◀ 리포트 ▶

경기도 수원의 한 식자재 납품 업체입니다.

물에 담가 놓은 마늘을 건져내 보니 곰팡이가 핀 자국이 선명합니다.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어디 납품하세요, 이거? 마늘 깐 거. (이거 저기 어디 식당에요.)"

등록도 돼 있지 않은 이 식품가공업체는 썩은 마늘을 갈아 멀쩡한 제품으로 내다 팔다가 단속에 걸렸습니다.

냉장용 삼겹살 제품을 오랫동안 쓸 목적으로 냉동고에 옮겨 둔 경우도 있습니다.

[경기도 특사경] "여기 보면 냉장보관이라고 표시되어 있죠?"

성남의 또 다른 납품업체에선 유통기한이 두 달 가까이 지난 삼겹살과 갈비 수십 킬로그램을 보관하다 적발됐습니다.

또 다른 보관창고는 곳곳에 발자국이 찍혀 지저분한 상태입니다.

[경기도 특사경] "발자국 표시가 지금 나와 있고. 벽이 이게 보면 때가 다 묻어나요."

경기도 특별사법경찰은 지난달 특별점검에서 썩은 식자재를 시중에 유통시키는 등 식품 위생법을 위반한 10여 개 업체를 적발했습니다.

이들 업체는 불량 식자재를 경기도에 있는 중고등학교에도 급식용 재료로 공급했습니다.

[이병우/경기도 민생특별사법경찰단장] "위생 취급 기준 등을 위반한 학교 급식업체에서 식자재를 납품한 학교가 48개 중고등학교로 파악이 됐습니다."

경기도 특사경은 위생 불량 정도가 심한 식품 업체 4곳을 형사 고발하고 7개 업체는 학교 급식 입찰에 참여하지 못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이남호입니다.

(영상편집: 김진우)

이남호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