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버닝썬 수사 청원 답변 유보

오수현 입력 2019.06.10. 16:06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사 진행 중인 사안..답변 한달 연기"

청와대가 클럽 버닝썬 VIP룸 집단 성폭행 사건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남성 6명에 대한 수사를 요구하는 국민청원 관련 답변을 유보했다.

청와대는 10일 페이스북 계정에서 "수사가 진행 중인 사안으로 청원 답변을 한 달간 연기하니 양해 부탁드린다"고 했다. 지난 4월11일 '버닝썬 VIP룸 6인을 수사해 주세요'라는 제목으로 올라온 게시글에는 모두 21만3327명이 동의하면서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정부나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한 달 내 20만명의 동의를 받은 청원글에 대해 한 달 내 답변하도록 돼 있다. 원칙대로라면 이번 청원글은 오는 11일까지 답변해야 한다.

청원인은 "수사가 개시되지 않은 부분이 있어 이 글을 통해 알리고자 한다"며 "그것은 바로 버닝썬의 VIP룸에서 여성들에게 속칭 물뽕을 먹인 후 윤간한 이들에 대한 수사"라고 적었다.

이어 "최소한 참고인 신분으로라도 그들에 대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버닝썬 사건 관련 최초 고발 내용은 폭행이었으나, 조사 과정에서 음란물과 관련된 범죄 및 세금포탈에 대한 수사로까지 확대됐음에도, VIP 룸에 있었던 6인에 대해서 수사가 없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3월 18일 클럽 버닝썬과 경찰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바 있다. 당시 문 대통령은 "연예인 등 일부 새로운 특권층의 마약류 사용과 성폭력 등이 포함된 불법적 영업과 범죄 행위에 대해 관할 경찰과 국세청 등 일부 권력기관이 유착해 묵인·방조·특혜를 줬다는 의혹이 짙은 사건"이라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큰 충격이 아닐 수 없다"고 말했다.

[오수현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10.19. 13:17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