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국방부, '사상최대 조달' F-35 가격 낮춰..대당 8천만弗 미만

입력 2019.06.11. 16:31 수정 2019.06.11. 16:54

미국 국방부는 10일(현지시간) 공군 스텔스 전투기인 F-35A의 대당 가격을 내년에 8천만 달러(약 945억원) 미만으로 낮췄다고 밝혔다.

엘렌 로드 미 국방부 획득운영군수 차관은 이날 F-35A 157대를 이전 납품가격 대비 8.8% 낮은 가격에 구매하기로 제조사인 록히드마틴과 잠정 합의(handshake agreement)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록히드마틴, 기존 대비 8.8% 내려간 가격에 157대 美공군 납품
공군 첫 스텔스기 F-35A, 청주기지 도착 (청주=연합뉴스) 한국 공군의 최초 스텔스 전투기 F-35A가 29일 오후 청주 공군기지에 착륙하고 있다. 2019.3.29 [방위사업청 제공]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미국 국방부는 10일(현지시간) 공군 스텔스 전투기인 F-35A의 대당 가격을 내년에 8천만 달러(약 945억원) 미만으로 낮췄다고 밝혔다.

엘렌 로드 미 국방부 획득운영군수 차관은 이날 F-35A 157대를 이전 납품가격 대비 8.8% 낮은 가격에 구매하기로 제조사인 록히드마틴과 잠정 합의(handshake agreement)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미 국방부는 앞으로 2년 동안 F-35A 321대를 기존 대비 15% 낮아진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옵션도 갖게 됐다고 로드 차관은 덧붙였다.

옵션이 행사되면 총 구매금액은 340억달러(약 40조원)가 된다.

로드 차관은 "국방부 역사상 최대 조달인 F-35 사업에 있어 기념비적인 일"이라며 "이번 합의는 공격적으로 F-35 조달비용을 줄이고, 업체가 요구성능을 충족하도록 유도하고, 전투원에게 최상의 가치를 제공한다는 나의 노력을 상징한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에 따르면 F-35A는 작년 10월부터 미국 245대를 포함해 전 세계에 320대가 납품됐다. 미 공군에 납품되는 F-35A 가격은 한국을 비롯해 다른 나라 F-35A 구매가격에도 영향을 미친다.

1990년대 시작된 F-35 프로그램은 향후 수십 년 동안 2천500대에 육박하는 전투기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이며, 거의 4천억달러(약 472조4천억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추산된다. F-35A는 공군, F-35B는 해병대, F-35C는 해군에 각각 납품된다.

유지보수를 포함한 F-35 프로그램 전체 비용은 2070년까지 무려 1조5천억달러(약 1천771조5천억원)에 달한다.

이날 대규모 F-35A 계약 발표는 F-35를 구매하려면 러시아의 방공 시스템 S-400 도입을 7월 31일까지 취소하라고 미 국방부가 터키에 최후통첩을 보낸 지 사흘 만에 이뤄졌다.

터키가 S-400 구매를 취소하지 않으면 미국에서 F-35 비행훈련을 받는 터키 조종사들은 추방되고, F-35 생산과 관련해 록히드마틴이 터키 기업과 맺은 하청 계약도 취소된다고 AFP는 전했다.

hojun@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