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세계일보

식물 천적은 인간?.. 250년간 600종 사라져

정지혜 입력 2019.06.12. 06:01

인간의 자연환경 파괴로 멸종된 식물이 지난 250년간 600종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큐왕립식물원의 마리아 보론초바 박사는 "우리가 알고있던 것보다 (멸종 식물이) 훨씬 더 많으며 훨씬 더 빠르게 진행됐다"고 밝혔다.

연구진들은 이조차 보수적으로 파악한 수치라 실제로는 멸종 식물이 571종을 훌쩍 넘을 것이란 견해도 덧붙였다.

식물 멸종의 가장 주요한 원인은 인류가 자연계의 자생지를 파괴하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3만종 추적 관찰 보고서 / 개간 등 자생지 파괴행위 탓 / 멸종속도 500배 가량 빨라져
인간의 자연환경 파괴로 멸종된 식물이 지난 250년간 600종 가까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류 개입으로 식물의 멸종 속도가 500배가량 빨라졌다. 먹이사슬의 연쇄작용을 고려할 때 식물의 멸종은 모든 생명체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현지시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영국 큐왕립식물원, 스톡홀름 대학교 소속 연구자들이 진행한 세계 최대 규모의 식물 현황 조사에서 이 같은 내용이 발표됐다.
 
보고서는 사실상 멸종 상태에 돌입한 섬과 열대 지방의 식물들을 비롯해 모든 식물들이 빠른 속도로 사라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1750년 이후 571종의 식물이 확실하게 멸종됐으며, 이 수치조차 다소 과소평가 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33만종 이상의 식물을 추적 관찰해 첫 번째 분석 결과를 담은 이번 연구 보고서는 전날 ‘네이처 생태와 진화(Nature Ecology and Evolution)’에 실렸다.
 
야생에서 모습을 감춘 식물의 숫자는 멸종된 조류와 포유류, 양서류를 합한 것보다 2배 이상 많은 수준이었다. 큐왕립식물원의 마리아 보론초바 박사는 “우리가 알고있던 것보다 (멸종 식물이) 훨씬 더 많으며 훨씬 더 빠르게 진행됐다”고 밝혔다.
 
연구진들은 이조차 보수적으로 파악한 수치라 실제로는 멸종 식물이 571종을 훌쩍 넘을 것이란 견해도 덧붙였다.
 
식물 멸종의 가장 주요한 원인은 인류가 자연계의 자생지를 파괴하는 것이다. 숲을 베고 농경지를 간척하는 행위 등이 포함된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정지혜 기자 wisdom@segye.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