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한빛 1호기 수동 정지 '조작 실수'라더니..'설비 결함' 숨겨

정연우 입력 2019.06.12. 06:4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지난달 열출력이 급증해 수동정지까지 갔던 한빛 원전 1호기와 관련해 당시 상황을 상세히 기록한 내부 문건이 공개됐습니다.

그동안 한국수력원자력은 직원의 조작 실수였다, 규정을 몰라 벌어진 일이다 이렇게만 해명했는데 설비에도 문제가 있었던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조작을 잘못한 건 당시 원자로의 상태를 잘못 파악했기 때문으로 밝혀졌습니다.

정연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10일, 한빛 1호기는 열출력이 제한치 5%를 초과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핵분열속도를 조절하는 제어봉을 너무 많이 인출했기 때문입니다.

심각한 상황에 수동정지까지 시켰습니다.

사고 5일 뒤, 한수원이 작성한 내부 문건입니다.

원인 중 하나로 설비 문제를 꼽았습니다.

제어봉 구동장치에 침전물이 쌓여 일시적 구동 장애를 일으켰다고 되어있습니다.

이 장애때문에 생긴 제어봉 편차를 맞추려다 과다인출 했다는 겁니다.

조작실수일뿐, 원자로 설비와 안전장치는 이상이 없었다는 기존 해명과는 다릅니다.

[이철희/의원/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 "단순히 인적 실수가 아니라 '설비 상의 결함이 있을 수 있다'라는 의심을 해야 합니다."]

[정재훈/한국수력원자력 사장 : "설비 결함이라는 것은 제어봉을 붙잡아두는 '래치'라는 것이 있는데, 그것은 당연히 설비 건전성 점검을 해야되는 것이고 비용이 들어도 해야되는 것입니다."]

또, 제어봉을 인출할땐 원자로의 상태를 잘못 파악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제어봉을 인출할 때 원자로는 핵분열연쇄반응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임계 상태였는데 직원은 반응이 일어나지 못하는 미임계상태로 생각하고 잘못 계산해 제어봉을 뺐다는 겁니다.

[서균렬/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예를 들어서 그(임계)상태에서 제어봉을 빼면 과속을 하게 되는 거예요. 과출력, 또는 출력 폭주가 되는 거죠. 그걸 '미임계'로 알았다는 것은 그 위험을 몰랐다는 거예요.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죠."]

원안위는 이번에 제기된 문제도 조사 중이라며, 이달 안에 중간조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정연우 기자 (nforyou@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