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테슬라 CEO, 640km 주행 전기차 시대 곧 올 것

윤재준 입력 2019.06.12. 11:08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한번 충전으로 64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가 곧 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2016년 10월 이후에 생산된 테슬라 차량은 컴퓨터 교체만으로도 완전한 자율주행을 할 수 있다며 현재 기술을 확보했으나 규제 당국의 승인이 남아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 머스크는 올여름에 테슬라의 전기 픽업트럭을 공개할 예정이며 내년말까지 대형 전기화물차 생산이 시작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FILE - In this March 14, 2019 file photo, Tesla CEO Elon Musk speaks before unveiling the Model Y at the company's design studio in Hawthorne, Calif. (AP Photo/Jae C. Hong, File) /뉴시스/AP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한번 충전으로 64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기차가 곧 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스크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마운튼뷰에서 열린 테슬라 주주총회에서 400마일(640km)까지 달릴 수 있는 전기차가 멀지 않아 공개될 것이며 “내년 중에 테슬라 차량 운전자들은 자율주행 기능을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6년 10월 이후에 생산된 테슬라 차량은 컴퓨터 교체만으로도 완전한 자율주행을 할 수 있다며 현재 기술을 확보했으나 규제 당국의 승인이 남아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에서 머스크는 올여름에 테슬라의 전기 픽업트럭을 공개할 예정이며 내년말까지 대형 전기화물차 생산이 시작될 것이라고도 밝혔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