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 남편 살인' 고유정, 의붓아들 의문사도 재조사

진희정 입력 2019.06.12. 17:26 수정 2019.06.12. 17:38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지난 3월에 일어난 의붓아들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도 다시 경찰 조사를 받습니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지난 3월 2일 고유정의 청주 자택에서 4살 의붓아들이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조만간 제주에 있는 고 씨와 아이의 친아버지인 현 남편 A 씨를 찾아가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지난 3월에 일어난 의붓아들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도 다시 경찰 조사를 받습니다. 충북 청주 상당경찰서는 지난 3월 2일 고유정의 청주 자택에서 4살 의붓아들이 숨진 채 발견된 것과 관련해, 조만간 제주에 있는 고 씨와 아이의 친아버지인 현 남편 A 씨를 찾아가 조사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아이의 사인이 질식사로 추정된다는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이달 초 고씨 부부의 집을 압수수색해 휴대전화와 컴퓨터 등을 확보해 검색 기록 등을 분석하고 있습니다.

또 아이가 숨지기 전날 밤 감기약을 먹이고 재웠다는 부부의 진술을 바탕으로, 지난 1년동안 두 사람이 병원에서 받은 처방 기록도 살피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숨진 아이는 고 씨와 재혼한 현 남편이 전 부인과의 사이에서 낳은 아이로, 제주의 할머니 집에서 지내다 숨지기 이틀 전인 지난 2월 28일 청주에 온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당시 경찰 조사에서 타살을 의심할 만한 외상 등은 확인되지 않았고, 고 씨 부부는 자고 일어나보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았다고 진술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진희정 기자 (5w1h@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