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경제

연합뉴스

월마트 등 600개사, 트럼프에 서한.."관세가 美경제 망친다"

입력 2019.06.14. 07:46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월마트, 코스트코, 타깃, 갭, 리바이스, 풋로커 등 미국 내 대형 유통업체와 신발·의류·가구 등 소비재 업체 600여 개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앞으로 서한을 보내 관세 전쟁의 위험성을 경고했다고 CNN 비즈니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고율 관세 부과에 반대하는 기업 연합체인 '태리프스 허트 더 하트랜드'(Tariffs Hurt the Heartland) 명의로 된 서한에서 이들 업체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가 미국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며, 이로 인해 일자리 상실과 수백만 소비자들의 손해를 야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월마트, 코스트코, 타깃, 갭, 리바이스, 풋로커 등 미국 내 대형 유통업체와 신발·의류·가구 등 소비재 업체 600여 개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앞으로 서한을 보내 관세 전쟁의 위험성을 경고했다고 CNN 비즈니스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고율 관세 부과에 반대하는 기업 연합체인 '태리프스 허트 더 하트랜드'(Tariffs Hurt the Heartland) 명의로 된 서한에서 이들 업체는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 관세가 미국 경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며, 이로 인해 일자리 상실과 수백만 소비자들의 손해를 야기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미중 무역전쟁 [연합뉴스TV 제공]

업체들은 "우선 추가 관세가 미국 기업과 농가, 가계, 나아가 전체 경제에 장기적인 악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면서 "악화하는 무역전쟁은 미국을 위한 최선의 이익이 아니며, 양쪽이 모두 지는 게임"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달 2천억 달러(236조 원)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높여 부과했다. 고율 관세 대상에는 여행용 가방, 가구, 핸드백, 진공청소기, 에어컨 등이 포함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로 3천억 달러(355조 원) 상당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압박했다. 추가 관세 대상에는 완구류, 의류, 신발, 가전제품이 들어간다.

월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와 미국 내 의류 유통업체들이 더 바짝 긴장하는 것은 추가로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압박한 품목에 소비재가 대거 몰려 있기 때문이다.

이들 업체는 "관세는 중국이 아니라 미국 업체들에 의해 직접적으로 지불된다"면서 "관세 인상과 무역협상의 불확실성은 시장에 대혼란을 야기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17일 공청회를 열어 관세 여파에 대한 업계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이 서한은 공청회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것이다.

앞서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지난달 하원에서 중국을 겨냥한 관세가 미국 소비자에게 미칠 직접적 영향을 따지는 질의에 "(심각한) 영향에 대해 반드시 동의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날 서한을 보낸 업체들은 관세 영향에 대한 보고서에서 3천억 달러 상당 중국산 제품에 대해 25%의 고율 관세를 부과할 경우 미국 내 신발류 소비자 가격은 16%, 완구류 소비자 가격은 8% 각각 상승할 것으로 내다봤다.

의류 가격도 제품 수입선을 중국 이외 베트남 등지로 다변화한다고 가정해도 5%가량의 가격 상승 부담을 떠안을 것으로 예상됐다.

나이키, 아디다스, 언더아머 등 주요 스포츠용품 공급업체들도 "중국산 제품 관세 부과는 소비자들에게 재앙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oakchul@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