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직장 괴롭힘 극단적 선택 사건 '재수사' 청원..통영시·경찰 비판

강대한 기자 입력 2019.06.14. 20:36 수정 2019.06.16. 18:03

경남 통영의 한 공설화장장에서 근무하던 아버지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진 50대의 딸 A씨는 "아버지께서 근무하시던 공설화장장에서 스스로 목을 매 돌아가셨다"며 "지난 1월 입사한 B씨에게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지만 가장으로서 혼자서 외로이 참으셨다"고 적었다.

한편 지난 5월30일 오전 6시30분쯤 통영의 한 공설화장장 기계실 내에서 A씨 아버지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 공설화장장, 강제 자살 할 수밖에 없었던 직원.. 재수사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은 3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2019.6.14. /© 뉴스1

(통영=뉴스1) 강대한 기자 = 경남 통영의 한 공설화장장에서 근무하던 아버지가 직장 내 괴롭힘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국민청원 글이 올라왔다. 청원 글에는 관할 경찰서에서 사건 처리를 못미덥게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1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게재된 ‘** 공설화장장, 강제 자살할 수밖에 없었던 직원.. 재수사 청원합니다’는 제목의 청원 글은 3만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극단적인 선택으로 숨진 50대의 딸 A씨는 “아버지께서 근무하시던 공설화장장에서 스스로 목을 매 돌아가셨다”며 “지난 1월 입사한 B씨에게 폭언과 폭행에 시달렸지만 가장으로서 혼자서 외로이 참으셨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B씨는 식사 중 아버지의 국그릇을 빼앗아 머리에 부어버리고, 깨진병이 있는 곳으로 아버지를 밀어버렸다. 틈만 나면 아버지를 따라다니면서 괴롭혔다”고 덧붙였다.

이 과정에서 "B씨는 '나는 빽이 있고 높으신 분들을 많이 알고 있다', '내가 조선소에서 일할 때 왜 싸움닭이라고 불렸는지 보여주겠다'고 말했다"고 했다.

또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어머니가 CC(폐쇄회로)TV 설치와 근무조 변경 등을 통영시에 요청했지만 ‘어디 여자가 남자들 일하는데 끼어드냐’, ‘어린사람에게 당한 게 자랑이냐’는 등 수치심을 주는 대답만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그는 “아버지가 돌아가신 뒤 시청에서 서둘러 B씨에게서 사직서를 받아 퇴사시켰다”면서 “경찰은 어머니의 진술을 듣고 폭행 당시 상황이 녹음된 아버지의 휴대폰을 증거로 제출했지만 몇 시간 뒤 단순자살로 종결처리했다”고 글을 썼다.

경찰은 유족들을 상대로 A씨 아버지의 휴대전화와 진단서 등을 확보하고 고소장을 접수해 자세한 경위 등을 파악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 5월30일 오전 6시30분쯤 통영의 한 공설화장장 기계실 내에서 A씨 아버지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rok1813@news1.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