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politics

홍문종, 한국당 탈당선언..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추대

입력 2019.06.15. 13:44
자동 요약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15일 한국당 탈당을 선언하고,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될 것으로 알려졌다.

4선 친박(친박근혜)계인 홍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태극기 집회에서 탈당 선언을 한다. 사실상 한국당을 떠나겠다고 계속 말해왔다"며 "대한애국당을 비롯한 모든 태극기 세력을 합쳐 '신(新)공화당'을 만들어 공동대표를 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르면 내주 초 탈당계 제출..친박계 '추가 탈당' 여부 주목
대한애국당, 최고위서 '신공화당' 당명 개정 추진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문종 의원이 15일 한국당 탈당을 선언하고, 대한애국당 공동대표로 추대될 것으로 알려졌다.

4선 친박(친박근혜)계인 홍 의원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오늘 태극기 집회에서 탈당 선언을 한다. 사실상 한국당을 떠나겠다고 계속 말해왔다"며 "대한애국당을 비롯한 모든 태극기 세력을 합쳐 '신(新)공화당'을 만들어 공동대표를 맡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내주 초 탈당선언문을 배포하고 탈당계를 당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열리는 대한애국당의 태극기 집회에 참석한다.

앞서 홍 의원은 태극기 집회와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이미 탈당을 선언한 것과 마찬가지"라며 "오는 10∼12월 많으면 40∼50명의 한국당 의원도 (탈당에) 동조하리라 생각한다"며 탈당을 시사한 바 있다.

홍 의원의 주장대로 한국당 내 친박계를 중심으로 '추가 탈당'이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대한애국당 조원진 대표는 이날 연합뉴스 측에 문자 메시지를 통해 "향후 대한애국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원들의 의견을 수렴한 뒤 당명 개정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대한애국당은 '신공화당'으로 당명을 바꾸는 것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홍문종 애국당行 시사, 보수표 분산 현실로? (CG) [연합뉴스TV 제공]

wise@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