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정치

[현장영상] 문 대통령, 6박 8일 북유럽 순방 마치고 귀국

임성호 입력 2019.06.16. 13:09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6박 8일 동안의 북유럽 3국 국빈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조금 전 서울 공항을 통해 귀국하는 모습입니다.

공항에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를 포함해 청와대 관계자들도 마중을 나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유럽 3국인 핀란드와 노르웨이, 스웨덴을 6박 8일 일정으로 잇따라 방문했습니다.

특히 노르웨이와 스웨덴에서 2차례 연설을 통해 한반도 평화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남북 정상 간 만남을 거듭 제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달 내 4차 남북정상회담 개최가 불가능하지 않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달 말 트럼프 대통령 방한 전에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순방 기간 트럼프 미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 사실을 공개하고, 고 이희호 여사 별세에 대해 북측이 김 위원장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을 통해 조의문과 조화를 전달하면서, 남북미 대화가 다시 재개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커지고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