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상반기 구직자 입사지원 평균 13회..34% "서류전형 모두 탈락"

입력 2019.06.17. 08:46

올 상반기에 구직자들은 평균 13차례 입사 지원서를 냈지만 3명 가운데 1명 이상은 서류전형조차 단 한 차례도 통과하지 못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1천7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취업 도전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들의 입사 지원 횟수는 평균 12.6회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람인, 1천721명 대상 설문조사..불합격 이유 1위 "스펙 부족"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올 상반기에 구직자들은 평균 13차례 입사 지원서를 냈지만 3명 가운데 1명 이상은 서류전형조차 단 한 차례도 통과하지 못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7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최근 구직자 1천721명을 대상으로 상반기 취업 도전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이들의 입사 지원 횟수는 평균 12.6회로 집계됐다.

1~5차례라고 밝힌 응답자가 전체의 50.6%로 가장 많았으며, 6~10차례(18.4%)와 11~15차례(8.5%)가 뒤를 이었다. 무려 51회 이상 도전했다는 응답자도 40명(2.3%)이나 됐다.

이들의 서류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2.0회였다. 모두 불합격했다는 답변이 34.1%에 달해 가장 많았고, ▲ 1회 합격(20.3%) ▲ 2회 합격(15.5%) ▲ 3회 합격(12.5%) 등의 순이었다.

서류전형 불합격을 경험한 구직자(1천626명)들은 탈락 원인으로 '학벌, 학점, 어학 점수 등 스펙 부족'(44.1%·복수응답)을 가장 많이 꼽았다. '나이가 많아서'(42.4%)와 '자기소개서를 잘 못 써서'(31.3%) 등이 뒤를 이었다.

또 면접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1.4회로 나타나 여전히 취업난이 계속된 것으로 지적됐다.

올 하반기 취업 전략으로는 '스펙 강화'라는 응답이 24.0%로 가장 많았고, 이밖에 ▲ 인턴 등 실무경험 쌓기(15.3%) ▲ 자기소개서 작성 대비(12.1%) ▲ 취업 눈높이 낮추기(11.3%) 등으로 나타났다.

humane@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