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김충환 전 한나라당 의원 '교회세습반대 현수막' 낫으로 훼손

입력 2019.06.17. 16:49 수정 2019.06.17. 18:02

김충환 전 한나라당 의원이 흉기로 자신이 다니는 교회 세습에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 설치를 방해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김 전 의원을 재물손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의원은 전날 오전 10시 20분께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앞에서 교회 세습반대 시위대가 설치 중이던 현수막 끈을 낫으로 자르다 현장에 있던 경찰에 제지당한 뒤 현행범 체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물손괴 혐의 현행범 체포..경찰, 시위대 위협 여부 조사
경찰에 의해 제지당하는 김충환 전 의원 [교회개혁평신도행동연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정래원 기자 = 김충환 전 한나라당 의원이 흉기로 자신이 다니는 교회 세습에 반대하는 내용의 현수막 설치를 방해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강동경찰서는 김 전 의원을 재물손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 전 의원은 전날 오전 10시 20분께 서울 강동구 명성교회 앞에서 교회 세습반대 시위대가 설치 중이던 현수막 끈을 낫으로 자르다 현장에 있던 경찰에 제지당한 뒤 현행범 체포됐다.

김 전 의원은 경찰 조사를 받고 풀려났다.

당시 현장에 있던 시위대 관계자는 "현수막을 (고정하려고) 묶고 있는데 (김 전 의원이) 낫으로 현수막 끈을 계속 자르려고 했다"며 "굉장히 위협적으로 보였고, (김 전 의원이) 낫을 휘둘렀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김 전 의원과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김 전 의원이 낫을 시위대에게도 휘두르며 위협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on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