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매일 걸어서 출근하는 대학총장..전용차 없애 장학금 4억 마련

입력 2019.06.17. 18:02
자동 요약

"총장 전용차를 없애고 아낀 돈으로 학생을 위한 장학금을 만들었습니다."

17일 대전 한남대학교에 따르면 이덕훈 총장 취임 후 만든 '다니엘 장학금' 누적 지급액이 4억5천만원을 넘었다.

이 장학금은 2016년 취임한 이 총장이 전용차를 포기하면서 아낀 예산으로 만든 것이다.

장학금을 위해 이 총장은 취임 후 4년째 매일 4㎞가량을 걸어서 출퇴근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한남대 이덕훈 총장 매일 4km 40분씩 '뚜벅이' 출퇴근
매일 걸어서 출퇴근하는 이덕훈 한남대 총장 [한남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총장 전용차를 없애고 아낀 돈으로 학생을 위한 장학금을 만들었습니다."

17일 대전 한남대학교에 따르면 이덕훈 총장 취임 후 만든 '다니엘 장학금' 누적 지급액이 4억5천만원을 넘었다.

이 장학금은 2016년 취임한 이 총장이 전용차를 포기하면서 아낀 예산으로 만든 것이다.

차량 렌트비와 유류비 등을 포함해 총장 전용 차량을 운행하는 데 연간 1억5천만원의 예산이 책정돼 있다.

다니엘 장학금은 학생 입학부터 졸업까지 등록금 전액은 물론 도서비(연 400만원), 기숙사비 전액, 일반대학원 진학 때 전액 지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어 학내에선 명품 장학금으로 불린다.

일부는 교내 환경미화원들의 단체복을 사는 데 활용하기도 한다.

장학금을 위해 이 총장은 취임 후 4년째 매일 4㎞가량을 걸어서 출퇴근한다.

40분을 걷다보면 여름철에는 땀으로 온 몸이 흥건해진다. 때문에 이 총장 배낭 속에는 여벌의 옷이 항상 준비돼 있다.

이덕훈 총장은 "매일 아침 출근길에 학생들을 만나 인사를 할 때면 기분이 좋아진다"며 "차분하게 걸으며 그날 일과를 정리하고, 다양한 정책을 생각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