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한선교, 한국당 사무총장직 돌연 사퇴..후임은?

입력 2019.06.17 20:46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막말 논란'을 빚은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돌연 사퇴했습니다. 건강상의 이유라고 설명했지만, 예상치 못한 전격 사퇴 배경을 두고 여러 말이 나오고 있습니다. 전정인 기자입니다.

【 기자 】 바닥에 앉아 있던 기자들에게 걸레질을 한다고 말해 '막말 논란'에 휩싸였던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건강상의 이유라고 밝혔지만, 4개월도 안 된 사무총장의 사퇴를 두고 당 안팎에서는 다양한 해석들이 나옵니다.

일각에선 잇따른 구설의 여파가 아니냐는 해석과함께 황 대표와의 불화설까지 제기됩니다.

당 관계자는 "막말로 황 대표의 신임을 잃은데다 당 사무처와의 관계도 껄끄러웠던 게 작용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내놨습니다.

반면, 의사결정 라인에서 소외된 한 총장의 사퇴 카드라는 분석도 있습니다.

이런 논란을 의식한 듯, 황 대표는 "한 총장의 사퇴 의사가 분명해 사의를 수용했다"며 후임 인사를 서두르겠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황교안 / 자유한국당 대표 - "본인이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어서 그런 뜻을 표했고, 좀 논의를 많이 했는데 본인의 뜻이 분명해서…."

후임 사무총장으로는 3선 의원 가운데 수도권의 김영우 의원과 충청권의 이명수 의원, 영남권의 이진복, 김재원 의원 등이 거론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최영일 / 정치 평론가 - "외연 확장에 방점을 두려고 시도하였으나 결국 내부 지지층의 사분오열로 다시 강성보수 성향의 사무총장을 선임할 것으로 예상합니다."

▶ 스탠딩 : 전정인 / 기자 - "홍문종 의원의 탈당 선언으로 어수선한 상황에서 황교안 대표가 후임 사무총장으로 어떤 카드를 꺼내들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MBN뉴스 전정인입니다."

영상취재 : 안석준 기자 영상편집 : 양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