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탁현민, 이언주 '강연료 자료' 요구에 "신박한 블랙리스트"

입력 2019. 06. 19. 19:50

기사 도구 모음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19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자신의 강연 내역 자료를 요구한 것과 관련, "국회의원이 이렇게 여기저기 제 강연 비용과 내용을 받아보는 것은 신박한('새롭고 놀랍다'는 뜻) 블랙리스트 작성법"이라고 비판했다.

탁 위원은 이 의원실이 어떤 경로로 해당 자료를 요구했는지 밝히지 않았으나, 이 의원실은 탁 위원이 강연했던 기관을 상대로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NS에 글 올려 "공적신분 아닌 제 영리활동에 의정활동 시간 낭비말라"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 페이스북 캡처]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은 19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자신의 강연 내역 자료를 요구한 것과 관련, "국회의원이 이렇게 여기저기 제 강연 비용과 내용을 받아보는 것은 신박한('새롭고 놀랍다'는 뜻) 블랙리스트 작성법"이라고 비판했다.

탁 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사료 및 출연료' 등 이 의원실이 제출을 요구한 자료 목록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탁 위원은 이 의원실이 어떤 경로로 해당 자료를 요구했는지 밝히지 않았으나, 이 의원실은 탁 위원이 강연했던 기관을 상대로 자료를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탁 위원은 "저의 강연료가 궁금하신 것 같은데 여기저기 바쁜 분들 괴롭히지 마시라"며 "가능하면 사양하지만 필요하다고 하면 학교는 100만원, 지자체나 단체는 300만원, 기업은 1천550만원 균일가(를 받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실에서 (강연을) 요청하신다면 그건 한 번 고려해보겠다"면서 "그쪽은 1천550만원"이라고 적었다.

이어 "(이 의원) 덕분에 가기 싫은 강연은 알아서 줄어들겠다"며 "공적 신분도 아닌 제 개인의 영리활동에 귀한 의정활동 시간 낭비하지 마시고 본업에 충실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