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당, '윤석열 부인 재산' 논평..尹 "허위사실" 반박(종합)

정윤아 입력 2019.06.19. 20:44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윤 후보자 배우자가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정황도 있는 만큼 관련 내용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사청문회 준비추진단은 이날 반박자료를 통해 "후보자의 배우자는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후보자의 장모는 사기 범죄의 피해자일 뿐이고 해당 사안과 관련해 고소를 당한 사실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경욱 대변인 "66억 재산 형성 과정 의문"
청문회 준비단 "장모, 사기 범죄의 피해자"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신임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된 윤석열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장 2019.06.17.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김형섭 정윤아 기자 = 자유한국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이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에 대해 "윤 후보자 배우자가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했다는 정황도 있는 만큼 관련 내용이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윤 지검장 측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들은 66억원에 이르는 윤 후보자의 재산 형성 과정에 많은 의문을 품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민 대변인은 "또 윤 후보자의 장모가 30여억원 사기사건에 연루됐으며 그 배후에 윤 지검장이 있어 결국 중징계까지 받았다는 일련의 의혹에 대해서도 낱낱이 살펴봐야한다"면서 "문 대통령은 국회의 동의 없이 어떤 식으로든 윤 후보자를 검찰총장으로 임명할 것이 불 보듯 뻔하지만 한국당은 국민을 대신한 입과 양심으로 감춰진 진실과 후보자의 실체를 밝혀내는데 사활을 걸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윤 지검장 측은 즉각 관련 의혹을 부인했다.

인사청문회 준비추진단은 이날 반박자료를 통해 "후보자의 배우자는 내부자 거래 등 불법으로 재산을 증식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후보자의 장모는 사기 범죄의 피해자일 뿐이고 해당 사안과 관련해 고소를 당한 사실조차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특히 후보자가 사건에 관여한 사실이 전혀 없으므로 그와 관련해 어떠한 징계를 받은 사실도 없음을 분명히 알려 드린다"고 덧붙였다.

ephites@newsis.com, yoona@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