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society

'고작 탁자 만들려고' 수령 120년 느티나무 불법으로 싹둑

입력 2019.06.20. 10:17 수정 2019.06.20. 15:51
자동 요약

외지에서 온 벌목꾼들이 120년 된 마을 뒷산 느티나무를 탁자 만드는 데 사용한다며 불법으로 잘라내 주민 원성을 사고 있다.

경북 김천시 구성면 상거2리 30여 가구 주민은 20일 "외지인들이 마을 뒷산 입구에 있는 120년 이상 된 느티나무 4그루 중 1그루를 베어내고 1그루는 훼손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김천 상거마을 주민 "쉼터 잃었다" 허탈, 수사 미흡 지적
잘린 느티나무 잘린 느티나무의 폭은 1.2m, 둘레는 3.7m이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천=연합뉴스) 박순기 기자 = 외지에서 온 벌목꾼들이 120년 된 마을 뒷산 느티나무를 탁자 만드는 데 사용한다며 불법으로 잘라내 주민 원성을 사고 있다.

경북 김천시 구성면 상거2리 30여 가구 주민은 20일 "외지인들이 마을 뒷산 입구에 있는 120년 이상 된 느티나무 4그루 중 1그루를 베어내고 1그루는 훼손했다"고 말했다.

주민에 따르면 지난 2월 외지에서 온 2명이 탁자를 만든다며 느티나무를 베어낸 뒤 굵은 줄기 부분 두 토막을 트럭에 싣고 가 김천의 한 제재소에 넘겼다.

잘려나간 느티나무 밑동의 지름은 1.2m이고, 둘레는 3.7m에 이른다.

훼손된 다른 느티나무는 나뭇가지들이 몇 개 부러진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은 당시 마을과 도로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불법 벌목꾼 2명과 제재소를 산림 당국에 신고했다.

주민은 마을 뒷산 느티나무들이 산 주인의 증조부가 산에서 나물이나 약초 캐는 사람, 소 풀 뜯는 사람 등의 쉼터로 심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마을의 한 할머니는 "구성면 주민은 나물이나 약초를 캐며 자식 학비를 댔다. 산 입구에 있는 느티나무는 쉼터이자 꿈이었는데 나쁜 사람들이 나무를 베어 버렸다"고 원망했다.

다른 주민은 "2명이 나무를 베고 목재업체가 관여한 것으로 의심된다고 했지만, 담당 수사관은 1명만 관련 있다고 해 수사가 미흡하다는 생각이다"고 말했다.

잘린 느티나무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산림 당국은 최근 느티나무를 잘라낸 외지인 2명 중 벌목꾼 1명만 산림자원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고 결국 벌금 100만원에 약식기소됐다.

산림당국은 또 산 주인에게 잘려나간 느티나무가 있는 제재소의 위치를 알려주고 찾아가라고 통보했다.

parksk@yna.co.kr

추천 뉴스 1

연령별 많이 본 뉴스

전체
연령별 많이 본 뉴스더보기

추천 뉴스 2

추천 뉴스 3

추천 뉴스 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