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인재영입' 나선 한국당, 내부서 박찬호·이국종·이재웅 거론

입력 2019.06.20. 11:10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자유한국당의 인재영입 데이터베이스(DB)에 '코리안 특급'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KBO) 국제홍보위원,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당 인재영입위원회를 중심으로 외교·안보, 경제·경영, 법조, 과학·기술 등 분야별 전문가를 포함한 인재 2천여명을 총망라한 DB를 구축, '인재 모시기'에 시동을 건 상태다.

이국종 교수의 경우 한국당이 지난해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제안하는 등 수차례 인재영입 후보군에 오른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명수 "아직은 영입대상 인물들 의사와 무관한 단계"
2천명 인재 DB 중 164명 1차 영입대상 분류..9월 말 성과 목표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둔 자유한국당의 인재영입 데이터베이스(DB)에 '코리안 특급' 박찬호 한국야구위원회(KBO) 국제홍보위원,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커뮤니케이션 창업자이자 차량 공유서비스 업체 '쏘카'의 이재웅 대표도 본인의 의사와 관계없이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은 당 인재영입위원회를 중심으로 외교·안보, 경제·경영, 법조, 과학·기술 등 분야별 전문가를 포함한 인재 2천여명을 총망라한 DB를 구축, '인재 모시기'에 시동을 건 상태다.

한 의원은 20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내에서 누군가 박찬호 선수를 추천했고, 일단 영입 대상자 명단에 올리겠다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다만 본인 의사를 물은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국종 교수의 경우 한국당이 지난해 비상대책위원장직을 제안하는 등 수차례 인재영입 후보군에 오른 바 있다.

이번에도 복수의 추천을 받아 인재영입 DB에 올랐으며, 당내 여러 인사들이 직간접적으로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의원은 통화에서 "대한민국 전체의 응급의료와 외상의료 시스템을 업그레이드하기 위해 예산과 정책을 다루는 국회에서 일해보는 것이 어떤지 설득하고 있다"며 "당장 이 교수가 마음을 결정하기는 부담스러운 면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당 인재영입위는 우선 2천여명이 포함된 인재 DB 가운데 164명을 1차 영입대상으로 분류하고 늦어도 9월 말까지는 결과물을 내겠다는 방침이다.

당내 전문가 그룹과 관련 상임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1차 영입대상 인재들과 접촉하는 한편 새로운 인재영입에도 참여한다.

예를 들어 외교·안보 인재는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윤상현 의원과 국방부 차관 출신인 백승주 의원이, 경제·경영 인재는 기업 경영인 출신인 홍철호 의원이 도맡는 식이다.

이명수 인재영입위원장은 통화에서 "아직은 영입대상 인물들의 의사와는 무관하게 당 차원에서 분야별 인재들을 분류한 단계일 뿐"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황교안 대표 등 당 지도부는 아직 영입 희망 인재들과의 공개적인 만남을 자제하는 분위기다.

당 핵심 관계자는 "황 대표가 공개적으로 움직일 경우 공천을 약속한 듯한 그림이 그려질 가능성이 있어서 현 단계에서는 조심스러운 면이 있다"고 밝혔다.

황교안 '인재영입위원회 위원들과 파이팅!'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앞줄 왼쪽 여덟번째)가 1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인재영입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임명된 위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며 파이팅하고 있다. 2019.6.13 kjhpress@yna.co.kr

wis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