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점수 높여야 거짓말이지, 그 반대도 거짓말인가"

입력 2019.06.24. 10:54 수정 2019.06.24. 11:38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아들의 스펙 발언을 둘러싼 거짓말 논란에 대해 "낮은 점수를 높게 얘기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 하나"라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말씀드린 그대로 이해해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들 스펙 발언 비판 반박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4일 아들의 스펙 발언을 둘러싼 거짓말 논란에 대해 "낮은 점수를 높게 얘기했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그 반대도 거짓말이라고 해야 하나"라고 반박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을 만나 '거짓말을 했다는 사실을 인정하지 못하는 것인가'라는 질문에 "말씀드린 그대로 이해해주면 좋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국민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한 게 아니냐는 지적에 "여러분들의 말씀을 잘 경청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선별적으로 국회 상임위에 참여하기로 한 데 대해 "원내·외 투쟁을 병행하겠다는 것"이라며 "경제와 민생이 무너지고 있고, 안보가 특히 어렵다. 국민들이 이런 말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이 점을 감안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황 대표는 지난 20일 서울 숙명여대 특강에서 '아들이 학점은 3점이 안 되고 토익은 800점 정도지만 대기업에 취업했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논란이 일자 이튿날 '아들의 학점은 3.29, 토익은 925점'이라고 해명해 '거짓말' 논란에 휩싸였다.

黃 '아들스펙' 해명에도…여야 "청년기만" 연일 공세(CG) [연합뉴스TV 제공]

jesus7864@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