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차명진 "文대통령, 김정은 대변인 노릇 넘어 빨갱이 언행"

이호승 기자 입력 2019.06.24. 14:20

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빨갱이 언행"을 한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차 전 의원은 지난 2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 목선의 느닷없는 출현 사태에 사람들이 문재인에게 분노하며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게 이해가 안 간다"며 "김정은 대변인 노릇을 넘어 빨갱이 언행을 할 때 이미 이 나라 군대는 김정은한테 통째로 상납된 것"이라고 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빨갱이 언행 할 때 군대는 김정은한테 통째로 상납된 것"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 뉴스1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차명진 전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번에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빨갱이 언행"을 한다고 말해 논란이 예상된다.

차 전 의원은 지난 2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 목선의 느닷없는 출현 사태에 사람들이 문재인에게 분노하며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게 이해가 안 간다"며 "김정은 대변인 노릇을 넘어 빨갱이 언행을 할 때 이미 이 나라 군대는 김정은한테 통째로 상납된 것"이라고 썼다.

차 전 의원은 "대북 경계인식이 무너졌는데 고성능 레이더나 적외선 카메라가 무슨 소용인가"라며 "근데 뭘 이제 와서 새삼 문재인한테 사과하라고 핏대인가"라고 비꼬았다.

그는 "내가 진짜 분노하는 대목은 딴 데 있다"며 "김정은 이 놈은 피 한방울 안 흘리고 대한민국 군대를 접수했으면 그걸로 만족하고 죽치고 있지 뭐하러 쓰다 버리는 목선을 슬쩍 흘려 보내서 대한민국 당나라 군대를 만천하에 폭로하는가"라고도 했다.

차 전 의원은 지난 17일에는 문 대통령이 6.25 쌍방 과실설을 주장했다며 "지진아 문재인은 좌파들도 포기한 '쌍방과실설'을 아직도 고집하고 있다"는 글을 올려 논란을 일으켰다.

yos547@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