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잇따른 구설' 황교안.."취재진 백브리핑 줄어들 것" 논란

입력 2019.06.24. 18:54

최근 발언으로 잇단 구설에 오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줄이기로 했다.

뒤이어 황 대표를 수행한 민경욱 대변인은 기자들을 만나 "(대표의) 백 브리핑(백그라운드 브리핑)은 많이 줄어들 것 같다"며 "기자들이 서 있으면 아무 데서나 (백 브리핑을) 했는데 내부적으로 그런 시스템이 맞는지에 대한 회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경욱 "이해찬도 백브리핑 안해..위험하다는 내부 의견"

(인천=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최근 발언으로 잇단 구설에 오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줄이기로 했다.

붉은 수돗물 피해 대책 간담회 하는 황교안 대표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4일 오후 '붉은 수돗물' 피해지역인 인천시 서구 마전동 검단중학교에서 열린 대책 마련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6.24 tomatoyoon@yna.co.kr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인천 라마다 송도호텔에서 '무궁화리더스 포럼 특강'을 마친 뒤 국회 정상화에 대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웃으며 "대변인에게 물어보시라"고 말한 뒤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뒤이어 황 대표를 수행한 민경욱 대변인은 기자들을 만나 "(대표의) 백 브리핑(백그라운드 브리핑)은 많이 줄어들 것 같다"며 "기자들이 서 있으면 아무 데서나 (백 브리핑을) 했는데 내부적으로 그런 시스템이 맞는지에 대한 회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이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도 (백 브리핑을) 안 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해찬 대표는) 공식적으로 하지, 절대로 돌아다니면서 말하지 않겠다고 그러는데 우리는 여러분들이 나오라고 하면 항상 나오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내부에서는 위험하고 힘들다, 부담이 많이 간다는 말이 있다"며 "대변인에게 물어볼 게 있고, (대표) 본인이 해야 할 일이 있는데 (대표를) 너무 쉽게 만나니 여러 일들이 생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황 대표가 백 브리핑을 줄이기로 한 것은 최근 외국인 노동자 발언과 아들 스펙 관련 발언으로 잇따라 구설에 오르면서 논란을 피해 보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문제의 발언들은 조찬간담회와 숙명여대 특강 등 공식 석상에서 나왔지만, 이후 황 대표가 해명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확산됐다.

jesus7864@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