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경제

'스트레이트' 조로우 집중조명..양현석·싸이·황하나와 업소에서 왜 만났나?

장지민 입력 2019.06.24. 23:23

'스트레이트'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에 대해 집중조명했다.

24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가 2014년 유흥업소 여성들을 유럽으로 불러 초호화 여행을 즐겼다고 보도했다.

그는 조로우가 상석인 가장 안쪽 가운데 자리에 앉았고, 그 옆으로 조 로우의 일행들과 업소 여성들이 착석했으며 문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가, 맞은편 화장식 입구에는 양현석과 정마담이 앉았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 로우, 양현석·싸이·정마담과 술자리 多
조 로우, 말레이시아 총리 측근으로 알려져
조 로우, 나랏돈 빼돌려 인터폴 수배 인물

[ 장지민 기자 ]

조로우 양현석 정마담 싸이 / 사진 = '스트레이트' 방송 캡처

'스트레이트'가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에 대해 집중조명했다.

24일 방송된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에서는 말레이시아 재력가 조 로우가 2014년 유흥업소 여성들을 유럽으로 불러 초호화 여행을 즐겼다고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양현석과 싸이가 조 로우와 일회성으로 만남을 가진 것이 아니며, 정 마담은 양현석으로부터 부탁을 받고 여성을 동원한 의혹을 받고 있다. 제작진은 정 마담과 통화를 시도했으나 연결이 어려웠다. 

제작진은 조 로우와 한 차례 만났다는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측의 해명에 대해서 반박하며 목격자의 증언을 토대로 양현석과 싸이가 조 로우 일행의 입국 첫날부터 정마담의 업소에서 만났다고 설명했다. 

목격자는 당시 룸 안에 상황을 생생하게 밝혔다. 그는 조로우가 상석인 가장 안쪽 가운데 자리에 앉았고, 그 옆으로 조 로우의 일행들과 업소 여성들이 착석했으며 문쪽 입구에는 싸이와 황하나가, 맞은편 화장식 입구에는 양현석과 정마담이 앉았다고 설명했다.  

제작진은 당시 유럽 여행을 떠난 여성 중 한 명과도 통화를 했다. 해당 여성은 "업소에서 쓰는 이름으로 아무개가 조 로우의 파트너였던 것으로 안다. 여행 마지막 날에도 조 로우가 저녁 8시면 닫는 매장의 문을 열게 해 명품 옷과 가방 등을 선물했다"고 밝혔다. 

전 말레이시아 총리의 측근으로 알려진 조 로우는 국영투자기업 1MDB를 통해 45억 달러(5조3000억원)가 넘는 나랏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관리한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수배 중이다. 

또한 조 로우는 유명 모델 미란다 커와 만남을 가졌다는 염문설의 주인공이다. 또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절친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미란다 커에게 90억원의 선물을 건넸다 다시 반환하며 큰 소송에 휘말린 바 있을 정도로 국제적으로 연예계에 영향력을 행사한 인물이다. 

장지민 한경닷컴 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