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원진 "대한애국당 천막 철거는 폭력".. 2배로 다시 설치한다고?

김경은 기자 입력 2019.06.25. 10:29

서울시가 25일 우리공화당(대한애국당)의 불법 천막에 대한 강제철거를 마쳤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20분쯤 직원 500명, 용역업체 직원 400명을 투입해 우리공화당 천막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에 나섰다.

시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불법 설치한 천막‧차양막 3동과 적치물을 철거에 돌입했다.

또 우리공화당 측이 불법으로 설치한 천막 주위에 주간에는 100~200여명, 야간에는 40~50여명이 상주하면서 시민들의 통행을 방해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원진 대한애국당(우리공화당) 대표가 2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 천막 철거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서울시가 25일 우리공화당(대한애국당)의 불법 천막에 대한 강제철거를 마쳤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조만간 천막을 배로 늘릴 것"이라며 반발했다.

서울시는 이날 오전 5시20분쯤 직원 500명, 용역업체 직원 400명을 투입해 우리공화당 천막철거를 위한 행정대집행에 나섰다. 경찰 24개 중대와 소방 100명 등도 투입됐다.

시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우리공화당이 광화문광장에 불법 설치한 천막‧차양막 3동과 적치물을 철거에 돌입했다. 철거는 오전 7시쯤 마무리됐지만 철거에 반발한 우리공화당 당원들의 저항은 계속됐다.

현장을 찾은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행정대집행은) 사전 예고 없던 폭력행위"라며 "(6.25 전쟁 발발 69주년을 참배하기 위해) 현충원 참배를 마치고 지금 텐트의 배를 치겠다. 국회에서 (당 측과 보수 유튜버 등이 체증한 것으로) 한사람씩 고발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시는 우리공화당 측이 서울시와 사전협의 없이 광화문광장을 무단 점유한 것은 명백한 불법행위로 불법은 용인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시는 수차례에 걸친 법적·행정적 조치(자진철거 요청 1회, 행정대집행 계고장 발송 3회)에도 불구하고 자진철거가 이뤄지지 않고 민원 증가 등 시민 불편이 극심해지는 만큼 행정대집행을 결정했다. 

시는 공유재산 및 물품관리법 제83조(원상복구명령)에 의해 자진 철거를 요청했으나 우리공화당은 불응하고 지난달 14일 중앙행정심판위원회에 집행정지 신청 및 행정심판청구를 신청했다. 지난달 28일 집행정지 기각 결정이 내려졌다.

시는 행정대집행 이후 종로서 등과의 협조를 통해 광장 주변 도로 불법 주정자 단속, 불법 현수막 제거 등 현장 청소를 시행해 광화문광장을 시민에게 돌려준다는 계획이다.

행정대집행에 따른 비용은 우리공화당 측에 청구한다. 이날 수거된 천막과 차양막 등 적치물품은 우리공화당의 반환 요구가 있기 전까지 서울시 물품보관창고에 보관된다.

앞서 우리공화당은 지난달 10일 광화문광장에 천막·차양막 3개동을 기습 설치했다. 또 야외용 발전기, 가스통, 휘발유통, 합판과 목재 등의 불법 적치물을 시의 허가 없이 계속 반입해왔다. 인화물질 반입에 따른 안전사고 우려와 시민들의 통행을 방해하고 폭언이나 협박을 하는 등 불법의 규모가 더 커지는 상황이었다.

또 우리공화당 측이 불법으로 설치한 천막 주위에 주간에는 100~200여명, 야간에는 40~50여명이 상주하면서 시민들의 통행을 방해해왔다. 그동안 '광화문광장 불법 천막 철거 및 욕설, 폭행, 시비 등을 처리해달라'는 민원이 205건에 달했다. 접수된 민원은 통행방해가 140건으로 가장 많았고 폭행(20건), 욕설(14건)이 뒤를 이었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시민들이 자유롭게 광화문광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광장 무단 사용 및 점유에 대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한 것"이라며 "광화문광장을 시민 품에 돌려드리고 앞으로 광화문광장을 본래의 목적에 맞는 시민의 건전한 여가선용과 문화 활동 등을 지원하는 공간, 시민 모두를 위한 공간으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기자 silver@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19.07.23. 22:0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