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민일보

아베-시진핑 '영원한 이웃' 선언한다.. 한·일은?

입력 2019. 06. 27. 14:20 수정 2019. 06. 27. 14:47

기사 도구 모음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예정된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영원한 이웃국가'로 정의하고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할 전망이라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 오사카에서 이날 오후 두 정상이 회담을 가진 후 발표할 합의안에 이같은 내용이 포함됐다면서 이는 개선 국면에 있는 중·일관계를 확실히 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7일 오후 양국 정상회담 갖고 합의문 발표 예정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신화 뉴시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7일 예정된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영원한 이웃국가’로 정의하고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할 전망이라고 일본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아사히신문은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일본 오사카에서 이날 오후 두 정상이 회담을 가진 후 발표할 합의안에 이같은 내용이 포함됐다면서 이는 개선 국면에 있는 중·일관계를 확실히 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전했다.

아사히 보도에 따르면, 합의안은 ▲정상왕래 ▲해양안전 보장 ▲경제 ▲국민교류 ▲지구 규모의 과제 등 총 5개의 핵심 내용으로 구성된다.

정상 왕래에는 양국은 ‘영원한 이웃국가’로서 상시적이고 긴밀한 고위급 왕래를 지속하며, 시 주석이 내년 봄 일본을 국빈 방문한다는 내용이 담긴다.

해양안보에 있어서는 중·일 양국이 상호 협력하는 파트너 관계로 서로 위협이 되지 않으며, 동중국해를 평화와 우호, 협력의 바다로 만든다는 내용이 담긴다. 외교안보의 틀을 강화한다는 내용도 포함된다.

경제 분야에서는 양국이 경쟁관계에서 협력관계로 전환해 제3국의 인프라 협력과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체제 구축 등에서 협력하고, 공평하고 차별이 없는 비즈니스 환경을 조성한다고 밝힌다.

국민교류와 관련해서는 올해 ‘중·일 청소년 교류 추진의 해’를 맞아 수학여행을 통한 젊은층의 교류를 확대하고, 인적·문화적 교류를 위한 고위급 대화를 시작한다.

지구 규모의 과제에서는 환경문제, 기후변화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이 포함된다.

중·일관계는 2012년 센카쿠제도(중국명 댜오위다오) 국유화 문제 등으로 악화했다. 이후 아베 총리가 2017년 중국의 거대 경제권 구상인 ‘일대일로’에 전향적인 자세를 나타내는 등 개선 국면에 들어섰다. 지난해 10월에는 아베 총리가 일본 정상으로서는 7년 만에 중국을 공식 방문하기도 했다.

아사히신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양국이 관계를 또 다시 악화시키지 않고 협력 의사를 확인하기 위해 중·일관계를 ‘영원한 이웃국가’로 새로 정의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17일 파푸아뉴기니 포트모레스비 APEC하우스에서 열린 'APEC 기업인 자문위원회(ABAC) 간담회'에 참석해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 등 각국 정상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사카 도착 후 오후 5시30분쯤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가진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최근 있었던 시 주석의 방북 결과를 청취하고 한반도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 주석이 북한의 비핵화 카드를 꺼내들며 미국의 화웨이 제재에 대한 한국의 동참 여부 등을 거론할 가능성도 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만남은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지난 25일 “G20 기간 한·일 정상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항상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본이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G20 세션 도중 양 정상이 잠깐 시간을 내 만나는 약식회담인 ‘풀 어사이드(pull-aside)’ 방식이 추진될 가능성은 남아 있다.

백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