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文대통령·트럼프, 각각 전용헬기 편으로 DMZ로 출발(종합)

입력 2019. 06. 30. 14:13 수정 2019. 06. 30. 15:23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각자 DMZ(비무장지대)를 향해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전용헬기를 타고 출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용산 미군기지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다음 미 대통령 전용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DMZ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DMZ 도착 후 다시 만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인 이곳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文대통령, 靑서 헬기로 이동..트럼프, 용산 기지서 '마린원'으로 이동
악수하는 한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오후 청와대에서 공동기자회견 후 악수를 하고 있다. 2019.6.30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한미 정상회담을 마친 뒤 각자 DMZ(비무장지대)를 향해 출발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전용헬기를 타고 출발했으며, 트럼프 대통령은 용산 미군기지까지 차량으로 이동한 다음 미 대통령 전용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DMZ로 이동했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DMZ 도착 후 다시 만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인 이곳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나게 된다.

문 대통령은 공동기자회견에서 "정전선언이 있은 후 66년만에 판문점에서 북한과 미국이 만난다"며 한반도는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주목받는 땅이 됐다"고 말했다.

kjpar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