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북미회담 내용 전달받았다..美가 강경화 장관에 상세브리핑"

입력 2019.07.01. 15:14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열렸던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를 한국 정부가 전달받았다고 청와대가 1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 직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부를 전달한 데 이어 미국 측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상세한 내용을 브리핑했다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트럼프, 회담직후 文대통령에게 귓속말..상세 내용은 강 장관에게"
"현 단계서 내용 밝힐 수 없어"..트럼프 "2∼3주 내 실무팀 꾸려 협상"
인사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판문점=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30일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회동을 마친 뒤 열린 기자회견을 마치고 문재인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6.3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열렸던 북미 정상회담의 결과를 한국 정부가 전달받았다고 청와대가 1일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회담 직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부를 전달한 데 이어 미국 측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상세한 내용을 브리핑했다는 것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북미 정상회담 직후 "TV 화면에 나왔듯이 한미 정상이 함께 있었는데 거기서 일부 회담 내용이 전달됐고, 트럼프 대통령이 차량에 타기 직전까지 회담 관련 내용 일부를 전달받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차량에 탑승하기 전에 통역을 제외한 한미 측 사람들을 다 물리고 문 대통령과 귓속말을 했다"며 "중요한 내용이 그 대화 속에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리고 어제 오후 미국 측으로부터 상세한 브리핑을 받았다"며 "북미 정상회담 내용을 전달받은 사람은 강경화 장관"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관계자는 "현 단계에서 회담 내용을 공개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지금까지 공개된 북미 정상회담 내용은 하노이 회담 이후 중단된 대화 재개를 위해 북미가 2∼3주 내에 실무팀을 꾸려 협상에 들어가기로 했다는 내용이 전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판문점 남측 지역인 자유의 집에서 회담한 뒤 취재진에 "북미는 각각 대표를 지정해 포괄적 협상을 하는데 합의했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주도로 2∼3주 내에 실무팀을 구성해 실무협상을 하겠다"고 공개했다.

honeybee@yna.co.kr, kjpar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