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與, 내년 총선 '의원 전원 경선·가산점 최대 25%' 공천룰 확정

박기호 기자,이우연 기자 입력 2019.07.01. 16:37 수정 2019.07.01. 17:28

더불어민주당이 1일 현역 의원 전원 경선과 가산점을 최대 25%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내년 총선 공천룰을 확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중앙위원회를 열어 내년 4월15일 열리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선출규정을 위한 특별당규를 확정했다.

이번에 확정된 민주당의 내년 총선 공천룰은 여성 및 청년, 장애인 및 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자에 대한 가산 범위를 현행 10~20%에서 최대 25%까지 상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앙위원회·권리당원 투표서 특별당규 확정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1차 중앙위원회에서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내년 총선 공천룰을 담은 특별당규를 확정한다. 2019.7.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이우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일 현역 의원 전원 경선과 가산점을 최대 25%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내년 총선 공천룰을 확정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중앙위원회를 열어 내년 4월15일 열리는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두고 후보자 선출규정을 위한 특별당규를 확정했다.

이날 중앙위원회에는 총 648명의 중앙위원 가운데 367명이 참석(참석률 56.6%)한 가운데 335명이 찬성표(91.5%)를 던졌고 31명이 반대(8.5%)했다. 무효표는 1표였다.

앞서 지난달 28일과 29일 이틀간 당원 '플랫폼'을 통해 권리당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전원투표에선 56만3150명 중 16만3664명이 투표에 참석, 29.1%의 투표율을 보인 가운데 찬성은 13만7676명(84.1%), 반대는 2만5988명이었다.

이번에 확정된 민주당의 내년 총선 공천룰은 여성 및 청년, 장애인 및 당에 특별한 공로가 있는 자에 대한 가산 범위를 현행 10~20%에서 최대 25%까지 상향했다.

또한 공직후보자 부적격 심사 기준도 강화해 병역기피‧음주운전‧세금탈루‧성범죄 등 '사회적 지탄'을 받는 중대한 비리가 있다고 인정되는 자에 대해서는 당이 정한 기준에 따라 부적격 판정을 내리기로 했다.

goodda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