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세 플라스틱만 '쏙쏙'..세계 최초 '해변용 진공 청소기' 개발한 대학생들

윤태희 입력 2019.07.02. 15:11

푸른 바다가 펼쳐진 하얀 모래사장.

그런데 최근 캐나다의 한 대학생 연구팀이 해변에서 미세 플라스틱만을 골라서 수거할 수 있는 진공 청소기를 개발해 관심이 커지고 있다.

'훌라 원'으로 불리는 이 청소기는 캐나다 퀘벡주(州) 샤브룩대학 기계공학과에 다니는 12명의 학생이 개발했는데 해변의 모래에서 미세 플라스틱만을 분리하는 기능을 지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푸른 바다가 펼쳐진 하얀 모래사장. 보기에는 한없이 아름다워 보이는 해변도 미세 플라스틱의 오염을 피할 수 없다. 커다란 쓰레기는 수거하면 되지만, 미세 플라스틱은 눈에 잘 보이지 않을뿐더러 제거하기도 어려우므로 실제로 많은 지역에서 골치 아픈 문제가 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캐나다의 한 대학생 연구팀이 해변에서 미세 플라스틱만을 골라서 수거할 수 있는 진공 청소기를 개발해 관심이 커지고 있다.

미국 하와이 공영라디오 방송(HPR) 등 외신에 따르면, 최근 하와이 국토개발부가 캐나다 대학생들이 개발한 한 진공 청소기의 도움으로 주(州) 해변들에서 미세 플라스틱을 제거하는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훌라 원’으로 불리는 이 청소기는 캐나다 퀘벡주(州) 샤브룩대학 기계공학과에 다니는 12명의 학생이 개발했는데 해변의 모래에서 미세 플라스틱만을 분리하는 기능을 지녔다. 이들 학생은 처음에 학교 프로젝트를 수행하는 과정에서 청소기를 고안했고 나중에는 함께 ‘훌라 원 테크놀로지’라는 스타트업 회사까지 차린 것으로 전해졌다.

회사 창립자 중 한 명인 샘 듀발은 HPR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연구를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해변에서 미세 플라스틱을 제거하는 장치는 전 세계 어느 곳에도 없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그렇다면 우리가 한 번 발명해보자는 생각에 개발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훌라 원은 호스를 통해 모래와 미세 플라스틱을 함께 거대 물탱크로 빨아들인다. 모래와 돌멩이는 플라스틱 입자보다 무거워서 물탱크 바닥에 쌓여 다시 해변으로 돌려보낼 수 있다.

연구팀은 이렇게 개발한 청소기 시제품의 기능을 시험하기 위해 전 세계에서도 가장 오염이 심한 해변으로 손꼽히는 하와이 카밀로 해변을 시험 장소로 삼았다. 빅아일랜드 최남단에 있는 이 해변은 조류의 영향으로 바다에서 많은 쓰레기가 밀려오는 데 그중 90%가 태평양 거대 쓰레기 섬에서 오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에 따라 연구팀은 지난 4월 마지막 2주 동안 기능 시험을 진행했다. 처음에는 청소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골머리를 앓았지만, 몇 가지 문제점을 보완하고 난 뒤 진행한 시험에서는 결과에 만족할 수 있었다고 듀발은 설명했다.

이제 연구팀은 훌라 원을 하와이주(州)에 기부하는 형식으로 현지에 남겨두고 이 청소기가 여러 해변에서 미세 플라스틱을 얼마나 제거할 수 있는지 후속 시험을 거듭하고 있다.

또한 기금을 조성해 청소기를 제품화하기 위한 후원처 등을 모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훌라 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