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본 관광객 발길 끊길라' 항공업계 노심초사

기성훈 기자 입력 2019.07.02. 15:41

일본의 반도체 소재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국내 항공업계의 신경도 곤두서있다.

한일 관계가 악화가 여행 수요에 영향을 주고 반도체 등 IT·전자기기 수출 물량 감소가 항공사 화물 실적 부진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 대형항공사 관계자는 "반도체 등 전자기기의 수출이 줄어 화물 운송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한일 관계 악화로 장기적으로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긴다면 한국발 수출에 영향을 미쳐 화물 수요에도 부정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여행 꺾인데다 한일 관계 악화에 방한 일본인도 감소 우려-FSC, 반도체 수출 감소에 화물 실적 타격


일본의 반도체 소재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국내 항공업계의 신경도 곤두서있다. 한일 관계가 악화가 여행 수요에 영향을 주고 반도체 등 IT·전자기기 수출 물량 감소가 항공사 화물 실적 부진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일본을 찾는 한국인 여행객은 지난해에 비해 줄어들었다. 지난해 일본을 방문한 여행객(753만8997명)이 2017년 대비 5.6% 늘어난 것과 대조적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올해 1~4월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관광객은 264만74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 감소했다. 일본정부관광국(JNTO)에 따르면 지난 5월 방일 한국인 여행객도 60만3400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8% 줄었다. 항공업계 관계자는 "엔화 가치 상승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엔 100엔당 1000원선을 유지하던 원·엔 환율은 올해 상승해 현재 1080원을 넘보고 있다.

일본은 저비용항공사(LCC)의 주요 전략 노선이다. 일본 노선이 차지한 매출 비중은 약 30%에 달한다. 10%대 초반의 대형항공사(FSC)에 비하면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한 LCC 관계자는 "베트남 등 동남아 여행객이 늘어났다"며 "일본을 주로 찾는 20대의 주머니 사정도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이어 "일본행 여행객의 수요를 늘리기 위해 LCC마다 다양한 특가 상품을 내놓고 있다"며 "한일 관계 악화로 일본 관광 수요가 더 줄어들까 우려된다"고 덧붙였다.

LCC 업계는 특히 방한 일본인 관광객도 줄어들 것을 우려하고 있다. 올 1~5월 한국을 찾은 일본인 관광객은 137만1210명으로 28% 성장률을 보였다. 일본 관광객은 K팝, K푸드 등 한류에 관심이 많은 20대를 중심으로 증가했다. 여행 수요가 꺾이면 항공업계 수익 악화로 이어진다.

또 다른 LCC 관계자는 "최근 양국 간 정치적 이슈보다는 환율 등 소비자가 실제 체감하는 요인에 영향을 받는 것으로 보고 있다"면서 "여행 수요 및 심리가 정치·사회적인 이슈로 영향을 덜 받길 바라고 있다"고 했다.

대형항공사는 화물 실적 부진을 불안한 눈으로 바라보고 있다.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올 1~5월 항공 화물 수송량은 110만톤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 가량 줄었다. 반도체 업황 둔화 탓이다. 항공 화물은 주로 IT·전자기업이 활용한다. 단가는 비싸지만 운송 기간이 짧고 반도체 등 IT기기 크기가 작아 한 번에 많은 양을 수송할 수 있다.

올 2분기(4~6월) 중 반도체 수출액(242억8600만달러)은 전년대비 23.6% 감소했다. 상반기(474억7100만달러)로 22.5% 줄었다. 한 대형항공사 관계자는 "반도체 등 전자기기의 수출이 줄어 화물 운송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한일 관계 악화로 장기적으로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긴다면 한국발 수출에 영향을 미쳐 화물 수요에도 부정적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성훈 기자 ki0301@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