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단독]'신화' 이민우 성추행 혐의 입건.. 피해여성 "술집서 강제로 입맞춤"

박상준 기자 입력 2019.07.03. 03:02 수정 2019.07.03. 04:05

아이돌 그룹 '신화'의 멤버인 이민우 씨(40·사진)가 술자리에서 여성 2명에게 입맞춤을 하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강남구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연예계 동료들과 술을 마시다 옆 테이블에 앉아있던 20대 여성 2명을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돌 그룹 ‘신화’의 멤버인 이민우 씨(40·사진)가 술자리에서 여성 2명에게 입맞춤을 하는 등 성추행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 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강남구 신사동의 한 술집에서 연예계 동료들과 술을 마시다 옆 테이블에 앉아있던 20대 여성 2명을 강제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여성 2명과 평소 알고 지내던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성 중 한 명이 이날 술자리가 끝나고 오전 6시 44분경 인근 지구대를 찾아가 자신이 성추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이후 이 여성은 경찰 조사에서 “술자리에 갔다가 성추행을 심하게 당했다”며 “이 씨가 양 볼을 잡고 강제로 키스했다. 특정 신체 부위를 만지기도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는 아직 경찰 조사를 받지 않았다.

박상준 기자 speakup@donga.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