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정은, 북미정상 판문점 만남 직후 文대통령에 "고맙다" 전해(종합)

입력 2019.07.03. 15:56 수정 2019.07.03. 21:40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30 판문점 남북미 회동'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갔다가 남측으로 건너온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고 청와대가 3일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이 MDL을 넘어 남쪽으로 와서 남북미 정상이 자유의 집으로 계단 올라갈 때 문 대통령의 손을 꼭 잡고 고마움을 표시하면서 잠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뒷얘기 밝혀.."김정은, 文대통령 손 꼭잡고 고마움 표시"
"金, '감사하다'는 말보다 훨씬 중요한 얘기도 했다"
"트럼프, 文대통령에 '선 넘가가도 되나'..美 의전팀도 트럼프 월경 몰라"
남북미 정상 만남 지켜보는 현송월 (판문점=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현송월 북한 당 선전선동부 부부장이 30일 오후 판문점 남측 자유의 집 앞에서 남북미 정상이 만나는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2019.6.30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6·30 판문점 남북미 회동' 당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군사분계선(MDL)을 넘어갔다가 남측으로 건너온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고마움을 표시했다고 청와대가 3일 밝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만나기 직전에 문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쪽으로 넘어갔다 와도 되는지를 물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김 위원장이 MDL을 넘어 남쪽으로 와서 남북미 정상이 자유의 집으로 계단 올라갈 때 문 대통령의 손을 꼭 잡고 고마움을 표시하면서 잠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당시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에게 "고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어떤 얘기를 나눴는지에 대해 이 관계자는 "공개되지 않는 대화 내용은 전하지 않는 게 관례라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북미 정상이 MDL에서 첫 만남을 하기 전 "자유의 집에서 기다리던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에게 '(군사분계)선을 넘어가면 안 되느냐'고 물었고, 문 대통령은 '악수하고 손을 잡고 넘어가시면 괜찮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의전 책임자와 아무런 상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며 "주변 아무에게도 의논하지 않고, 미국 의전팀도 전혀 모르는 상황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넘어가겠구나'라고 그때 판단을 했다"며 "아마도 트럼프 대통령은 그 선을 넘자고 마음을 먹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어떤 것에 대한 고마움을 표시한 것인가'라는 질문에 "공개되지 않은 정상 간 대화 내용은 외부로 전하지 않는 것이 관례다. 말씀드릴 수 없다"고만 답했다.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정확히 '감사하다'는 말을 했느냐는 취재진의 거듭된 질문에 이 관계자는 "그보다 훨씬 중요한 얘기들이 있다"고 답하면서도 "외교 관례상 이 부분은 공개할 수 없다"고 했다.

남북 정상이 별도로 회동하는 방안이 검토됐느냐는 물음에는 "아닌 것으로 안다. 이미 상황이 다 정해져 있는데 굳이 또 다른 회동을 준비할 이유가 없지 않나"라고 답했다.

북미 정상 간 별도로 회동하는 시점에는 문 대통령은 자유의집 대기 장소에서 참모들과 있었다고 청와대 측은 부연했다.

honeybe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