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교도 "日외무상 '韓이 수산물 금수완화 논의..내륙 한정' 거론"

입력 2019.07.03. 18:09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한국이 후쿠시마(福島) 등 8개 현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대해 내륙에 있는 현에 한정해 완화의 가부를 논의하고 있다고 강경화 외교장관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교도는 "고노 외무상에 따르면 이때 강 장관이 '아직 수입규제는 풀 수 없지만 바다가 있는 현과 없는 현으로 구별하지 않아도 되는 건가 하는 논의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한국이 후쿠시마(福島) 등 8개 현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에 대해 내륙에 있는 현에 한정해 완화의 가부를 논의하고 있다고 강경화 외교장관으로부터 전달받았다고 밝혔다고 교도통신이 3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고노 외무상은 이날 군마(群馬)현 다카사키(高崎)시에서 열린 가두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고노 외무상은 지난달 28일 오사카(大阪)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일본을 방문한 강 장관과 짧은 시간 만났다.

교도는 "고노 외무상에 따르면 이때 강 장관이 '아직 수입규제는 풀 수 없지만 바다가 있는 현과 없는 현으로 구별하지 않아도 되는 건가 하는 논의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교도는 8개 현 가운데 군마현과 도치기(회<又대신 万이 들어간 板>木)현이 내륙에 있는 현에 해당한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이후 지난 1일 한국으로의 수출관리 규정을 개정해 스마트폰 및 TV에 사용되는 반도체 등의 제조 과정에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js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