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외교부 "'日수산물 수입금지 완화 논의' 보도 사실과 달라"

문대현 기자 입력 2019.07.03. 20:03

외교부는 3일 정부가 현재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 중인 일본 후쿠시마 등 8개 현 가운데 내륙에 있는 현에 한정해 수입금지 조치 완화를 논의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앞서 교도통신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이날 군마현 다카사키시에서 열린 가두연설에서 이 같은 방침을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도통신 보도 반박
© News1 안은나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외교부는 3일 정부가 현재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 중인 일본 후쿠시마 등 8개 현 가운데 내륙에 있는 현에 한정해 수입금지 조치 완화를 논의 중이라는 외신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정부는 국민 건강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을 지켜 왔으며, 앞으로도 이 원칙을 견지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전했다.

앞서 교도통신은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이 이날 군마현 다카사키시에서 열린 가두연설에서 이 같은 방침을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전달받았다고 전했다.

통신은 "고노 외무상에 따르면 이때 강 장관이 '아직 수입규제는 풀 수 없지만 바다가 있는 현과 없는 현으로 구별하지 않아도 되는 건가 하는 논의는 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고 보도했다.

고노 외무상은 지난달 28일 오사카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일본을 방문한 강 장관과 만난 바 있다.

eggod6112@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