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헤럴드경제

[헤럴드 건강포럼-민병주 소호클리닉 피부과 외과 원장·의학박사]여름철 피부질환

입력 2019. 07. 05. 11:29

기사 도구 모음

기온이 높고 습한 여름에는 여러가지 피부질환들이 발생하기 쉽다.

땀띠는 땀분비가 많을 때 땀구멍이 막혀 땀이 원활히 표피로 배출되지 못하고 축적되어 작은 발진과 물집이 생기는 질환이다.

어린이는 어른에 비해서 땀샘의 밀도가 높고 표면적당 땀분비량이 2배 이상이어서 땀띠가 더 잘 생긴다.

고온다습한 환경은 곰팡이도 자라기 좋아 여름은 무좀이나 어루러기 같은 진균성 피부질환이 심해지는 계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온이 높고 습한 여름에는 여러가지 피부질환들이 발생하기 쉽다. 땀띠는 땀분비가 많을 때 땀구멍이 막혀 땀이 원활히 표피로 배출되지 못하고 축적되어 작은 발진과 물집이 생기는 질환이다. 어린이는 어른에 비해서 땀샘의 밀도가 높고 표면적당 땀분비량이 2배 이상이어서 땀띠가 더 잘 생긴다. 땀띠가 생기면 잘 씻어서 노폐물을 없게 하고 많이 가렵다면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한다. 땀띠가 났다고 파우더를 바르는 것은 모공을 막아 세균증식이 될 수 있고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땀띠의 예방방법은 시원하고 통풍이 잘되는 환경을 만들고 땀이 잘 흡수되는 옷을 입는 것이다.

날씨가 더워서 밤잠을 설치거나, 에어컨으로 실내외의 온도차를 자꾸 겪으면 자율신경계 이상이나 면역 저하가 생길 수 있다. 또한 덥고 습한 환경에서는 세균의 증식도 쉽기 때문에 여름에는 농가진 같은 피부의 세균감염이 생길 수 있다. 농가진은 처음에는 작은 반점이나 물집으로 시작해서 농포로 바뀌고 터지면서 황갈색 딱지를 형성한다. 코, 입주위에 주로 많이 생기고 팔, 다리, 몸통에도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농가진 역시 어린이에서 많이 생기고 병변이 다른 곳으로 진행하거나 형제끼리 전염될 수 있다. 환부를 깨끗하게 하고 증상이 경미한 경우에는 국소항생제 연고를 바른다. 병변이 심하면 전신 합병증이 생길 수 있으므로 반드시 경구 항생제를 복용한다.

고온다습한 환경은 곰팡이도 자라기 좋아 여름은 무좀이나 어루러기 같은 진균성 피부질환이 심해지는 계절이다. 발무좀은 주로 발가락 사이가 짓무르며 각질이 벗겨지고 가렵고 불쾌한 냄새가 나기도 한다. 무좀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매일 발을 깨끗이 잘 씻고 발가락 사이까지 잘 말려 건조하게 유지한다. 어루러기는 청소년이나 젊은 성인의 목, 가슴, 겨드랑이 같이 피지분비가 많은 부분에 호발하고 흰 얼룩이나 흑갈색 반점처럼 보인다. 자세히 보면 각질이 덮여 있고 가려움을 느낄 수 있다. 항진균제로 치료하며 피부색의 변화는 진균이 사라진 후에도 수개월 남을 수 있다. 무좀과 어루러기는 재발이 잦은 질환이므로 꾸준히 관리해야 한다.

여름철 야외활동이 많으면 곤충이나 벌레에 물리는 경우가 많다. 호흡수가 많고 체온이 높은 어린이, 임산부, 땀이 많이 나는 사람이나 술 마신 사람 등이 모기에 쉽게 물릴 수 있다. 곤충에 물린 후 약간 붉어지고 조금 붓다가 가라앉기도 하지만 알레르기 반응으로 퉁퉁 부어 고생하는 경우도 간혹 본다. 이럴 때에는 약한 스테로이드 성분이 있는 연고를 바르고 가려움과 붓기를 호전시키는 항히스타민제를 복용하면 도움이 된다. 물린 곳이 가렵다고 침을 바르거나 더러운 손으로 긁으면 이차 세균감염이 생긴다. 세균감염이 심하게 되면 피부의 진피와 연조직에까지 염증이 퍼져 봉와직염 등의 심각한 상태가 될 수도 있다. 이런 경우에는 반드시 병원에 내원해서 항생제 치료를 받아야 한다. 가렵다고 피부를 알코올로 닦거나 식초에 담그는 행위 등은 피부에 자극만 줄 뿐 도움이 되지 않는다.

민병주 소호클리닉 피부과 외과 원장·의학박사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