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베 '헛다리' 짚었나..한국에 경제보복에도 지지율 오히려 하락

박민주 기자 입력 2019.07.07. 15:09 수정 2019.07.07. 15:35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이달 들어 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의원선거를 앞두고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까지 단행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지만, 정작 지지율은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에 진행된 당시 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직전 조사 대비 2%포인트 하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베 신조 일본 총리 /EPA연합뉴스
[서울경제] 아베 신조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이달 들어 2%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참의원선거를 앞두고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 조치까지 단행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지만, 정작 지지율은 연일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6일 요미우리신문은 지난 4~5일 18세 이상 유권자 1,57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전화 설문조사 결과 아베 내각 지지율이 51%를 기록했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달 28~30일 실시한 직전 조사 때의 53%보다 2%포인트 떨어진 수치다.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에 진행된 당시 조사에서도 아베 내각 지지율은 직전 조사 대비 2%포인트 하락했다.

집권 자민당은 참의원선거 후보들에게 정부의 대한(對韓) 수출규제 조치를 선거운동에서 적극 언급하도록 지침을 내릴 정도로 한국에 대한 보복을 국내 정치용으로 활용하려는 의도를 드러냈지만 실제 효과를 누리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한편 아베 총리는 7일 후지TV가 방영한 정당 대표 토론에서도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이) 국가와 국가 간 약속을 지키지 않는 것이 명백해졌다. 무역관리 역시 제대로 지키지 않으리라고 생각하는 것이 당연하다”며 수출규제 조치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그는 한국에 대한 수출관리를 강화한 이유에 대해 “부적절한 사안이 있었다”면서 한국이 수입품 일부를 북한으로 보냈다는 자민당 일각의 의혹에 대해서는 “개별적인 것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하겠다”고 말했다.

/박민주기자 parkmj@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