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윤석열 "공수처, 충분히 동의한다"..찬성 입장 표명

이혜원 입력 2019. 07. 08. 15:35

기사 도구 모음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 후보자가 국회에서 논의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련 법안에 대해 큰 틀에서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윤 후보자는 "공수처나 고위공직자비리조사처, 법무부 산하 별도 외청 형식이든 부정부패에 대한 국가 전체 대응 역량이 강화되는 쪽으로 간다면 수사를 누가 하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검찰의 직접수사를 줄이다 장기적으로 하지 않는 상황이 생기더라도 그렇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일 국회 법사위 검찰총장 인사청문회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가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 질의를 듣고 있다. 2019.07.08.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이혜원 기자 = 윤석열(59·사법연수원 23기) 검찰총장 후보자가 국회에서 논의 중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관련 법안에 대해 큰 틀에서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윤 후보자는 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윤 후보자는 "공수처나 고위공직자비리조사처, 법무부 산하 별도 외청 형식이든 부정부패에 대한 국가 전체 대응 역량이 강화되는 쪽으로 간다면 수사를 누가 하냐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검찰의 직접수사를 줄이다 장기적으로 하지 않는 상황이 생기더라도 그렇다"고 했다.

이어 "공수처 법안 각 조항에 제가 총괄해서 찬성이나 반대를 말할 순 없지만, 부패 대응 국가 역량 총합이 커진다면 그런 방향에 충분히 동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현 공수처 법안에 비춰 부패대응 능력이 떨어진다고 평가하는 것이냐'고 묻자, 윤 후보자는 "아니다"라며 "공수처 개별 조항에 대해 일률적으로 말하긴 어렵지만, 대응력이 강화되는 점에서 동의한다"고 덧붙였다.

찬성 입장으로 이해하면 되냐는 질문엔 "그렇다"고 긍정했다.

법사위는 이날 오전 10시부터 윤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 중이며, 검·경 수사권조정 입장과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뇌물수수 혐의 사건 수사 무마 등 의혹 관련 질의를 이어가고 있다.

hey1@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