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거제 아파트서 40대 흉기 난동 1명 숨져..옥상서 경찰과 대치(종합)

입력 2019.07.08. 18:19 수정 2019.07.08. 21:12

경남 거제시에서 40대 남성이 아파트 직원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8일 오후 2시 17분께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1층 복도에서 박모(45)씨가 A(57)씨를 흉기로 찌른 뒤 15층 옥상으로 달아났다.

A 씨는 이 아파트 상가 사무실에 입주한 업체 사장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형사기동대와 특공대 등을 옥상으로 보내 검거에 나섰으나 완강히 저항하는 박 씨와 3시간 넘게 대치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PG) [장현경,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거제=연합뉴스) 이정훈 김동민 기자 = 경남 거제시에서 40대 남성이 아파트 직원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후 경찰과 대치하고 있다.

8일 오후 2시 17분께 거제시 옥포동 한 주상복합아파트 1층 복도에서 박모(45)씨가 A(57)씨를 흉기로 찌른 뒤 15층 옥상으로 달아났다.

A 씨는 이 아파트 상가 사무실에 입주한 업체 사장으로 알려졌다.

박 씨는 이 아파트 입주민은 아닌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숨졌다.

경찰은 형사기동대와 특공대 등을 옥상으로 보내 검거에 나섰으나 완강히 저항하는 박 씨와 3시간 넘게 대치하고 있다.

경찰은 협상팀과 분석관 등도 투입해 박 씨에게 자수하라고 설득하고 있다.

박 씨는 경찰에 "전처와 통화하게 해 달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방서는 자살 방지 매트리스를 설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하고 있다.

seaman@yna.co.kr

imag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