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부산 집값 하락세 심화

박민규 입력 2019.07.09. 11:39

부산의 집값 하락세가 올해 들어 더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감정원 관계자는 "부산에서 올해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하락한 사상구의 경우 제조업 경기를 이끌고 있는 지역인데, 지역경기가 침체된 영향이 크다"며 "내년 상반기쯤에는 부산 집값 하락세가 조정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올 들어 매매가 2.59% 내려..지난해보다 낙폭 커져
해운대·동래·수영구 등 조정대상지역 중심 하락세 확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부산의 집값 하락세가 올해 들어 더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파트 입주 물량이 계속 몰리는 데다 지역경기 침체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이다.


9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부산 아파트 매매가격은 올 들어 지난주까지 2.59% 하락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1.83%)보다 0.76%포인트 낙폭이 커졌다.


특히 세종을 제외하고 지방에서 유일하게 조정대상지역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부산 해운대·동래·수영구를 중심으로 올해 아파트값 하락세가 확대됐다. 동래구는 지난해 상반기 -1.46%에서 올 상반기 -3.49%로 하락 폭이 배 이상 커졌다. 수영구도 이 기간 -1.65%에서 -2.55%로 떨어졌다. 해운대구 역시 -2.57%에서 -2.92%로 내림세가 심화됐다. 반면 조정대상지역이 아닌 영도·부산진·동·남·연제구와 기장군 등은 올해 아파트값 하락 폭이 줄었다.


부산 아파트값은 외부 투자 수요 요입 등으로 2014년부터 오르기 시작해 2015년과 2016년에는 각각 4.79%, 4.18% 급등했다. 이처럼 부산 아파트값이 고공행진하자 정부는 2016년 11·3 부동산 대책에서 해운대·연제·동래·남·수영구 등 5개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해 전매제한 강화 등 과열 완화에 나섰다. 그래도 열기가 쉽게 진정되지 않자 2017년 문재인 정부 들어 나온 첫 부동산 대책인 6·19 대책에서 부산진구와 기장군이 추가로 조정대상지역에 이름을 올렸다. 한달여 뒤 나온 8·2 대책에서 조정대상지역의 규제 강도가 강화되면서 부산 집값은 본격적인 하락기에 접어들게 된다. 부산 아파트값은 2017년 10월(-0.04%) 하락 전환한 뒤 지난달까지 1년 9개월째 내림세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는 부산진·남·연제구와 기장군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되면서 해운대·동래·수영구 3곳만 조정대상지역으로 묶여 있다.


2017년부터 부산의 아파트 입주 물량이 급증한 점도 아파트값 하락세를 부추겼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2016년 1만4927가구였던 부산 아파트 입주 물량은 2017년 2만567가구로 2만가구를 넘어선 데 이어 지난해에도 2만4216가구로 증가했다. 올해 입주 예정 물량도 2만5779가구에 달한다.


감정원 관계자는 “부산 아파트값은 외부 투자 수요 유입으로 급등했다가 2016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조정을 받기 시작했다”며 “부산의 적정 아파트 입주 물량이 연간 1만3000가구 정도인데 최근 연간 2만가구 이상 공급이 되면서 물량 부담도 커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부산의 제조업 경기침체도 집값 하락세를 부채질하고 있다. 감정원 관계자는 “부산에서 올해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하락한 사상구의 경우 제조업 경기를 이끌고 있는 지역인데, 지역경기가 침체된 영향이 크다”며 “내년 상반기쯤에는 부산 집값 하락세가 조정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