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美국무부, 대만에 2조6천억원대 무기판매 승인..中 반발 예상(종합)

입력 2019.07.09. 12:08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대만에 탱크와 미사일 등 22억 달러(약 2조6천억원) 이상의 무기 수출에 나선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이 이날 미 의회에 통보한 무기 판매 목록에는 거치용 기관총, 탄약, 허큘리스 기갑 구조 장갑차, 중장비 수송 차량 등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과 관세 폭탄을 주고받으며 무역전쟁을 벌이는 트럼프 대통령은 대만과 관계 강화 노력을 하며 주요 무기를 판매할 의향을 보여 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회도 반대 안할듯..미·중 갈등 안보 분야로도 확산 전망
MIA2 에이브럼스 전차 [미 육군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대만에 탱크와 미사일 등 22억 달러(약 2조6천억원) 이상의 무기 수출에 나선다.

이에 대해 중국의 강한 반발이 예상돼 무역전쟁으로 불붙은 미중 갈등이 안보 분야로 번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8일(현지시간) 대만에 M1A2 에이브럼스 전차 108대와 스팅어 휴대용 방공 미사일 250기 등을 판매하는 계획을 국무부가 승인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는 미 의회에 해당 무기의 대만 수출 방안을 통보했다. 의회는 표결을 통해 무기 판매를 거부할 수 있지만, 그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AFP통신은 전했다.

미 국방부 산하 국방안보협력국(DSCA)이 이날 미 의회에 통보한 무기 판매 목록에는 거치용 기관총, 탄약, 허큘리스 기갑 구조 장갑차, 중장비 수송 차량 등이 포함됐을 것으로 보인다.

DSCA는 대만에 이 무기들을 판매하더라도 대만과 주변국 간의 기본적인 군사적 균형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DSCA는 성명에서 "이번 탱크 판매는 수령인(대만) 측의 주력 전차 부대의 현대화에 기여하는 동시에 현재와 미래의 역내 위협에 대처하는 그들의 능력을 향상시키고 방어(능력)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미사일은 이 지역의 정치적 안정과 군사 균형, 경제 발전을 위한 중요한 힘인 수령인 측의 안보와 방어 능력 개선을 도움으로써 미국의 외교 정책과 국가 안보를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국과 관세 폭탄을 주고받으며 무역전쟁을 벌이는 트럼프 대통령은 대만과 관계 강화 노력을 하며 주요 무기를 판매할 의향을 보여 왔다.

이와 관련, 대만은 병력과 화력 면에서 중국에 엄청나게 열세이며, 장비의 많은 부분을 개선해야 할 절실한 상황이라고 AFP통신은 전했다.

대만은 미 국무부의 무기 판매 승인에 대해 "진심으로 감사한다"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대만 총통 대변인은 성명에서 "대만은 방위 투자를 가속하고 미국 및 비슷한 이념을 가진 국가들과 안보 관계를 계속 심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하나의 중국 원칙'을 내세우는 중국은 이번 결정에 강하게 반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지난달 6일 브리핑에서 대만을 상대로 한 미국의 무기판매 추진 보도에 대해 "우리는 미국의 관련 행동에 엄중한 우려를 표한다"면서 "중국은 미국의 대만 무기판매를 결연히 반대한다"고 말했다.

sh@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