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외교부, '대왕조개 채취' 관련 "범죄인 인도 요청 없어"

입력 2019.07.09. 17:56

외교부는 9일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태국 촬영 중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채취한 것과 관련, "주태국대사관은 사건인지 이후 즉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계속해서 사건의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와 주태국대사관은 사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며, 유사 사례 재발 방지를 위해 해외여행 관련 안전주의 공지 등 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외교부는 9일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태국 촬영 중 멸종위기종인 대왕조개를 채취한 것과 관련, "주태국대사관은 사건인지 이후 즉시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계속해서 사건의 진행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태국 정부의 범죄인 인도 청구 가능성과 관련, "현재까지 태국 정부로부터 공식 요청이 제기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와 주태국대사관은 사건 진행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필요한 영사 조력을 제공할 예정이며, 유사 사례 재발 방지를 위해 해외여행 관련 안전주의 공지 등 홍보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글의 법칙' 출연진이 대왕조개를 채취해 먹는 모습이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확산하자 태국 핫차오마이 국립공원 측은 지난 3일 관할 경찰서에 수사를 요청했다.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SBS 제공]

transil@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