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소녀상에 침뱉은 청년 향한 꾸짖음 "왜 내 얼굴에 침뱉나"

윤홍집 입력 2019.07.10. 21:40 수정 2019.07.10. 21:43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할머니(92)가 10일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은 청년들을 꾸짖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395차 수요시위'에서 "소녀상이 사람 같지 않지만, 이것도 다 살아있는 것과 같다"며 "우리는 고통을 받고 왔는데 왜 소녀상에 그렇게 하느냐"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뉴스1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옥선 할머니(92)가 10일 평화의 소녀상에 침을 뱉은 청년들을 꾸짖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정오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린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을 위한 제1395차 수요시위'에서 "소녀상이 사람 같지 않지만, 이것도 다 살아있는 것과 같다"며 "우리는 고통을 받고 왔는데 왜 소녀상에 그렇게 하느냐"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가 고통받고 왔는데 왜 배상하라는 말을 (일본에) 못 하느냐"며 "아베(일본 총리)가 말하는 거 들어보니 우리 한국을 업신여기고 선택을 압박한다"고 강조했다.

또 "위안부 할머니들이 다 죽고 한 명도 없어도 꼭 배상받아야 한다"며 "후대가 있고 역사가 있으니 꼭 해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6일 청년 4명이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역 광장에서 소녀상에 침을 뱉고 엉덩이를 흔드는 등 조롱하고 이를 제지하는 시민과 시비를 벌인 일이 일어났다.

이들 중 한 명은 일본어를 구사해 일본인 청년들로 추정되기도 했지만, 경찰 조사 결과 모두 한국인인 것으로 확인됐다.

#소녀상 #위안부피해자 #이옥선할머니 #침

banaffle@fnnews.com 윤홍집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