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日에 '1+1+α' 징용피해 보상안 제시 보도, 전혀 사실 무근"

최은지 기자,최종일 기자 입력 2019.07.11. 14:11

청와대는 11일 정부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대해 일본에 새로운 협상안을 제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화일보 '1+1+α' 관련 기사는 전혀 사실무근이다"라면서 "일본에 협상안을 제시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에 협상안 제시한 바도 없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법원에서 열린 전원합의체에서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중 유일 생존자인 이춘식(94) 할아버지가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2018.10.30/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최종일 기자 = 청와대는 11일 정부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대해 일본에 새로운 협상안을 제안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라고 선을 그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문화일보 '1+1+α' 관련 기사는 전혀 사실무근이다"라면서 "일본에 협상안을 제시한 바도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도 관련 질문에 "사실무근이다"라고 답했다.

문화일보는 이날 여권 핵심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정부가 최근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 판결을 받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와 일본기업이 낸 기금(1+1)로 해결하고 나머지 피해자들에 대해서는 한국 정부가 책임지는(+α) 방안을 일본에 제시했지만 일본 측의 응답이 없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이와 같은 방안이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에 위배되지 않으며, 일본기업과 한국기업의 출연금으로 피해자들에게 보상하자는 우리 정부의 기존 '1+1'안에 비해 일본 측 요구에 가까운 협상안이라고 보도했다.

silverpaper@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